한경연 "기대 인플레 1%P 오르면 실제 소비자물가는 0.67%P 상승"

한경연 "기대 인플레 1%P 오르면 실제 소비자물가는 0.67%P 상승"

입력
2022.08.23 15:15

"장바구니 물가부터 안정시켜야"

22일 서울 서초구에 있는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서울 서초구에 있는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소비자의 기대인플레이션(앞으로 1년의 예상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포인트 상승하면 소비자물가는 0.67%포인트 오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갈수록 치솟는 물가를 잡기 위해선 기대인플레이션을 안정시켜야 한다는 의견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이 23일 발표한 '기대·체감 인플레이션과 소비자물가와의 관계 분석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2013년 1월~2022년 6월 기대인플레이션(한국은행 월간 소비자동향조사 기준)과 소비자물가 사이의 상관 계수는 0.76으로, 서로 밀접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대인플레이션이 1%포인트 상승하면 소비자물가는 0.67%포인트 오른다는 분석이다.

실제 6월 기대인플레이션율은 3.9%로, 3월(4.1%)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며 주요 생활필수품의 가격과 임금, 환율 등이 고공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한경연은 기대인플레이션이 추석이 있는 9월에 정점을 찍은 뒤 둔화될 것으로 봤다. 이날 한국은행이 발표한 8월 소비자 동향에서도 기대인플레이션은 전달(4.7%)보다 0.4%포인트 내린 4.3%로 집계돼 급등세가 꺾인 것 아니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황희진 한은 통계조사팀장은 "하반기 물가가 정점에 이를 것이라는 정부 발표 등이 소비자 심리에 영향을 준 듯하다"고 설명했다.

한경연 역시 기대인플레이션이 진정되기 위해서는 먼저 체감인플레이션부터 안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체감인플레이션이 1%포인트 오르면 기대인플레이션은 0.66%포인트 높아지는데, 기대인플레이션 형성 과정에 소비자들이 느끼는 체감인플레이션이 큰 영향을 미친다는 의미다.

한경연은 기대인플레이션이 진정세에 접어들면 소비자물가는 9월 정점(7.0%)을 찍은 뒤 5% 후반대에서 6% 후반대를 유지할 것으로 예측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체감 물가에 영향을 주는 장바구니 물가와 관련이 있는 핵심 품목에 대한 수급 안정을 통해 인플레 기대 심리를 진정시키는 것이 핵심"이라고 말했다.

박관규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