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Z플립4·폴드4' 역대 최대 예약 판매...'애플빠' 2030 마음 돌렸다

'갤Z플립4·폴드4' 역대 최대 예약 판매...'애플빠' 2030 마음 돌렸다

입력
2022.08.24 08:00
구독

7일간 97만대 사전 판매...사상 최대 기록
경기 침체 속에서 유의미한 성과...흥행 파란불
MZ세대 '디자인' '배터리' '가격' 보고 갤럭시 택했다

23일 서울 종로구 KT플라자 광화문역점에 '갤럭시Z플립4', '갤럭시Z폴드4' 신제품이 전시돼 있다. 연합뉴스

23일 서울 종로구 KT플라자 광화문역점에 '갤럭시Z플립4', '갤럭시Z폴드4' 신제품이 전시돼 있다. 연합뉴스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신제품 '갤럭시Z플립4', '갤럭시Z폴드4'가 100만 대에 육박하는 사전 판매 신기록을 세웠다. 역대 갤럭시 시리즈 중 최고의 성적이다. 특히 애플 '아이폰' 선호도가 높았던 MZ세대의 지지를 받았다는 점이 고무적이다.

삼성전자는 16~22일 일주일 동안 진행한 갤럭시 Z플립4∙Z폴드4 사전 판매가 약 97만 대로 집계됐다고 23일 밝혔다. 지난해 폴더블폰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한 Z플립3∙폴드3는 7일 동안 사전 예약이 92만 대였는데, 이를 훌쩍 넘어선 수치다. 특히 하루 평균 사전 판매 대수로 따지면 Z플립4∙Z폴드4가 13만8,000여 대로, 8일 동안 102만 대를 사전 판매한 갤럭시 S22 시리즈(12만7,000여 대)도 넘어선 역대 최고치다.

회사 측은 글로벌 경기 침체 등 어려운 여건을 감안했을 때 Z플립4∙Z폴드4의 사전 판매 결과는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흥행에도 '파란불'이 켜졌다는 전망이 나온다. 업계에선 삼성전자가 Z플립4∙폴드4를 통해 연간 판매량 1,000만 대를 넘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전체 가입자 60%는 MZ세대...플립4는 2030 여성 비중 37%

삼성전자의 신제품 폴더블폰 '갤럭시Z폴드4'(폴드4)와 '갤럭시Z플립4'(플립4)의 사전 예약을 시작한 16일 서울 마포구 삼성디지털플라자 홍대본점에 사전예약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삼성전자의 신제품 폴더블폰 '갤럭시Z폴드4'(폴드4)와 '갤럭시Z플립4'(플립4)의 사전 예약을 시작한 16일 서울 마포구 삼성디지털플라자 홍대본점에 사전예약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특히 젊은 층의 유입이 늘어났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SK텔레콤이 공식 온라인몰 T다이렉트샵에서 Z플립4∙Z폴드4의 사전 예약을 진행한 결과, 2030 고객이 전체 예약 가입자 가운데 60%였다. 특히 플립4의 경우 2030 여성 고객이 전체 예약 구매자의 37%를 차지했다.

그동안 2030세대는 아이폰을 향한 충성심이 다른 연령대보다 강했다. 삼성 갤럭시는 '아재폰'이란 불명예를 얻기도 했다. 한국갤럽이 지난해 6월 실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 스마트폰 사용자 중 삼성 갤럭시 사용자는 전체의 63%, 애플 아이폰 사용자는 20%로 나타났다. 반면 만 18~29세 여성 가운데 아이폰 사용자는 62%로 갤럭시 사용자(32%)보다 2배 가까이 많았으며, 같은 연령대 남성의 아이폰 사용 비율도 42%로 갤럭시(46%)에 버금갔다.



감각적 디자인·커진 배터리 용량이 호응 얻어...가격 정책도 한몫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갤럭시 스튜디오 전경. 삼성전자 제공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갤럭시 스튜디오 전경. 삼성전자 제공


이처럼 젊은 층에게 플립4가 인기를 얻은 이유로 ①감각적 디자인과 ②커진 배터리 용량이 꼽힌다. 플립4는 기본적으로 보라퍼플과 그라파이트, 핑크골드, 블루 등 4가지 색상으로 나왔고, 색상을 내 마음대로 고를 수 있는 '갤럭시Z플립4 비스포크' 에디션도 추가됐다. 골드, 실버, 블랙 색상의 프레임과 옐로, 화이트, 네이비, 카키(khaki), 레드 등 다섯 가지 전·후면 색상으로 75가지 서로 다른 조합이 가능하다. 또 전작 대비 용량이 약 12% 커진 3,700밀리암페어아워(mAh) 배터리를 넣어 사용 시간을 확 늘렸다..

③시장의 예상보다 낮은 가격주머니 사정이 가벼운 MZ세대를 공략한 이유가 됐다. 환율 상승, 원자재 가격 상승 등 여러 악재에도 불구하고 폴드4는 256기가바이트(GB) 기준 199만8,700원으로 지난해와 같은 가격으로 결정됐다. 플립4는 256GB 기준 135만3,000원으로 전년 대비 9만9,000원 오르는 데 그쳤다.

반면 다음 달 출시 예정인 아이폰14 제품은 벌써부터 소매 가격이 큰 폭으로 오를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애플 전문 분석가 궈밍치 대만 TF인터내셔널증권 애널리스트는 "아이폰14 시리즈의 평균 판매 가격이 약 15% 인상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업계에선 환율 영향까지 반영할 경우 아이폰14프로(256GB)제품 가격이 169만 원에 이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전작인 아이폰13프로(256기가)의 가격은 149만 원이었다.

안하늘 기자

관련 이슈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