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이태원 참사 애도기간 尹 도어스테핑 않기로 결정"

대통령실 "이태원 참사 애도기간 尹 도어스테핑 않기로 결정"

입력
2022.10.31 21:47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31일 서울광장에 마련된 이태원 사고 사망자 합동분향소를 방문해 헌화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31일 서울광장에 마련된 이태원 사고 사망자 합동분향소를 방문해 헌화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이태원 참사 국가애도기간인 다음달 5일까지 도어스테핑(출근길 약식 기자회견)을 하지 않기로 31일 결정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이날 저녁 서면브리핑을 통해 "함께 슬퍼하고 위로해야 할 국가 애도의 기간, 윤 대통령은 출근길 도어스테핑을 하지 않기로 결정을 내렸다"며 "지금의 아픔과 충격을 가족의 마음으로 함께 나누고 있는 언론인 여러분들도 널리 양해해주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김 수석은 "윤 대통령이 오늘 참모들과의 저녁 회의에서도 '신속하고 총력적인 지원으로 사고수습에 최선을 다하라'고 거듭 지시했다"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무한 책임을 진 정부 일원으로 엄중한 무게감을 결코 소홀히 여겨서는 안 된다는 점도 강조했다"고 전했다.

박재연 기자

관련 이슈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