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선 그은 '희생자 명단 공개'... 최민희 "유족 동의받아 공개해야"

민주당 선 그은 '희생자 명단 공개'... 최민희 "유족 동의받아 공개해야"

입력
2022.11.08 14:50
수정
2022.11.08 14:52
구독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국민소통위원장인 최민희 전 의원이 서울 이태원 참사 희생자 명단 공개를 거듭 주장하고 나섰다. 다만 전날 같은 취지의 민주연구원 이 모 부원장의 텔레그램 메시지가 공개된 후 비판이 일자 민주당은 '부적절한 의견'이라며 선을 긋고 있다.

최 전 의원은 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을 통해 "156명 희생자, 유족 동의받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찝찝하다. 많이 찝찝하다"고 말문을 연 최 전 의원은 "애도하라, 애도하라는데 이태원 10·29 참사에서 156명이 희생됐다는 것 외에 아는 게 없다"고 짚었다. 이어 "유가족 인터뷰도 거의 없다. 슬픔에 장막을 두텁게 쳐 놓고 애도하라, 애도하라 한다"며 "맘껏 애도하고 싶다. 유가족을 위로하고 싶다. 늪에서 허우적거리는 애도가 아니라, 희생자 이름과 나이를 알고 영정 앞에 진짜 조문하고 애도하고 싶다"고 밝혔다.

전날 민주당에서 비슷한 취지의 텔레그램 문자가 공개돼 비판을 받은 바 있다. 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현안질의에 참석한 문진석 의원이 당내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이 모 부원장에게서 받은 메시지다. 이 모 부원장은 해당 문자에서 "참사 희생자의 전체 명단과 사진이 공개되는 것은 기본", "이미 언론에 전체 면을 채웠어야 하는 상황인데 야당이 뭘 하고 있느냐는 따가운 질책에 답변이 궁색해진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소식에 여당은 "유가족 슬픔을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패륜행위"(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라며 거세게 비판했고, 민주당은 "당 차원에서 논의된 바 없다"며 선을 그었다.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이날 당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뒤 "(희생자 명단 공개는) 전혀 (논의가) 이뤄진 바가 없다"고 일축했다. "만에 하나 그런 제안을 누군가 했다면 부적절한 의견으로서 그런 의견을 당내에서 논의할 상상 자체가 불가능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텔레그램 메시지를 받은 문 의원 역시 "보내온 메시지를 읽은 것"뿐이라며 "해당 메시지는 개인 의견이며 저는 분명하게 거부의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이윤주 기자

관련 이슈태그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