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먼저 생각해야" 이재명에 '결단' 촉구한 금태섭

"민주당 먼저 생각해야" 이재명에 '결단' 촉구한 금태섭

입력
2022.11.14 10:30
구독

금태섭 전 의원, 이재명 대표에 사퇴 주문
"李 사법 리스크 있어, 당 전체 추락 위험"
"민주당 자정 기능 완전히 상실, 개인정당화" 직격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향해 "어떻게 행동하는 것이 본인보다는 민주당 전체를 위해 도움이 되는지 판단할 때가 됐다고 생각한다"며 거취에 대한 결단을 촉구했다. 사실상 사퇴를 주문한 것이다.

금 전 의원은 14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객관적으로 봐서 (이 대표가) 상당한 정도의 (사법)리스크가 있다고 봐야 한다"고 지적하며 이렇게 말했다.

민주당을 탈당해 제3지대에 머물러 오던 금 전 의원은 지난 대선에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직속 조직에 몸을 담으며 국민의힘 선대위에 합류했었다. 현재 당적은 무소속이다.

금 전 의원은 최근 검찰이 이 대표 최측근인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구속기소하고 정진상 당대표 정무실장 소환을 통보하는 등 이 대표를 향해 수사망을 좁혀 가고 있는 상황을 거론하며 "검찰에서 아무 근거 없이 제1야당 대표를 공소장이나, 압수수색 영장에 기재하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에 대해서도 이 대표 방어에만 집중하고 있다며 쓴소리를 내놨다.

금 전 의원은 "민주당은 지금 자정기능을 완전히 상실하고 어떻게 보면 개인의 정당이 되어가는 과정이 아닌가 싶다"고 꼬집었다.

구체적으로 '사당화' 사례로 당의 공식 직책을 맡은 정진상 정무조정실장이 당사와 국회 사무실에 한 번도 나간 적 없다고 밝힌 것과 김의겸 대변인이 유럽연합(EU) 대사와 이 대표의 면담 내용 일부를 거짓으로 발표했다 공식 항의를 받고 사과한 걸 들었다.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그러면서 "이재명 대표를 방어하고 지키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아무런 책임도 묻지 않고 잘못을 해도 그대로 넘어가고 하는 것을 보면 민주당은 자정작용이 전혀 기능하지 않는 정당이 된 것 같다"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이어 "이재명 대표 사법리스크는 한 사건이 아니고 여러 사건이 있다"며 "자칫 잘못하다가는 당 자체가 추락할 수 있는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다.

이재명 대표의 사퇴를 에둘러 주문한 건, 인터뷰 말미 민주당이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를 묻는 대목에서 나왔다.

금 전 의원은 "당에선 (사당화를 우려하는) 위험성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나와야 되고, 여기서는 당연히 리더의 역할이 중요한데 이재명 대표도 어떻게 본인이 행동하는 것이 자기보다는 당과 또 민주당 전체를 위해서 도움이 되는가 그 생각과 판단을 할 때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진행자가 재판 결과 때까지 잠시 당직을 내려놔야 한다는 의미냐고 재차 질문을 던지자 금 전 의원은 "구체적인 방향을 제시하기는 어렵다"면서도 "다만 당을 먼저 생각하는 판단을 해야 한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마무리했다.


강윤주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