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상 검찰 소환에 '우군 결집'으로 맞서는 민주당

정진상 검찰 소환에 '우군 결집'으로 맞서는 민주당

입력
2022.11.15 19:00
구독

소환조사에 대한 당 차원 대응 안 해
국정조사·노란봉투법으로 정부 압박
당내 의원에게 '대장동 QNA' 배포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최측근 정진상 정무조정실장이 검찰 소환조사를 받은 15일 당은 숨죽이며 상황을 주시했다. 당내 대책위원회를 제외하곤 별다른 대응 메시지조차 내지 않았다. 대신 이태원 참사 관련 국정조사 추진과 노란봉투법 등 민생법안 처리를 강조하며 '우군 결집'에 화력을 집중했다. 아울러 의원들에게 대장동 사건 관련 질의응답(Q&A) 자료를 배포하며 비명(비이재명)계 이탈 방지에 주력했다.


정진상 소환조사 대응 자제한 민주당

민주당은 앞서 9일 국회와 당사의 정 실장 사무실을 압수수색할 당시 "정치탄압 쇼"라고 검찰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하지만 정작 소환조사를 받은 이날은 달랐다. 이 대표와 가까운 한 의원은 "검찰의 정 실장 관련 수사는 명백한 조작이고 소설"이라면서도 "당에서 뭘 할 수 있겠는가. 정 실장 개인 변호사들이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을 향한 당 차원의 비판 목소리도 이전보다 잦아들었다. 다만 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 실장 사무실 압수수색 영장에 기재된 내용이 허위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검찰이 표적을 정해놓고 삼인성호로 없는 죄를 만들어내고 있다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이 대표를 겨냥한 수사는 압도적인 공권력 남용에 의한 정치적 탄압이고 엉터리 수사"라고 보고했다.


국정조사·노란봉투법 추진 압박

반면 이태원 참사를 고리로 대정부 압박 수위는 연일 높이고 있다. 민주당 등 3개 야당(민주당·정의당·기본소득당) 원내대표는 이날 김진표 국회의장과 만나 이태원 참사 관련 국정조사의 신속 추진을 요청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회동 이후 취재진에게 "국민의힘이 야당과 의장의 설득을 거부하고 국민 70% 이상이 요구하는 국정조사를 끝내 반대한다면 결국에는 국회법 절차대로 추진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민생법안 처리 의지를 강조하며 '우군 확보'에 공을 들였다. 이 대표는 이날 민주노총을 찾아가 노란봉투법 등 노동계 관심 법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전날 한국노총 방문에 이은 노동계 연쇄 행보다. 이 대표는 "노동존중 사회라는 큰 목표에서 민주당과 민주노총은 입장이 같다고 생각하고, 협력적 동반자 관계를 만들어갔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이날 의원총회에서는 '민영화 방지법' 등 올 정기국회에서 처리할 주요 입법과제 50여 개를 선정했다.


민주당 의원들에게 대장동 Q&A 배포도

이 같은 '투 트랙' 기조는 이 대표의 최근 고민과도 맞닿아있다. 검찰 수사의 칼끝이 본인을 향해 빠르게 다가오자 맞대응 전략에도 변화가 필요하다고 본 것이다. 당 지도부 관계자는 "이 대표가 검찰 수사가 사실이 아니라고 말하고 싶어 하는데, 이를 어떻게 설명할지를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을 향한 이 대표의 메시지가 과거 '야당 탄압'에서 최근 '조작 수사'로 바뀐 것도 이와 무관치 않은 것으로 풀이가 된다.

그간 소극적이었던 당내 의원들과의 접촉면도 한층 넓히고 있다. 민주당은 비명계를 포함해 이날 의원총회 참석자들에게 대장동 사건 관련 Q&A 자료를 나눠줬다. 여기서 이 대표 측은 이 대표와 정 실장을 '정치적 공동체'라고 한 검찰의 영장에 대해 "여러 명의 보좌진 중에 한 명일 뿐"이라고 부정했다.


조응천 "이재명 대선후보 되기 이전 일은 당무 아니다"

그러나 비명계는 여전히 민주당의 '방탄' 행보에 부정적인 반응이다. 조응천 의원은 SBS라디오에 출연해 "이 대표가 민주당 대선후보가 된 이후의 일부터는 당이 직접 개입을 해야 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그 이전의 것은 당무가 아니다. 엄격히 분리해야 된다"고 밝혔다.

강진구 기자
박준혁 인턴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