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에브리씽' 방한에 한국 기업들, 사우디와 MOU 26건... 수십조 규모 달해

'미스터 에브리씽' 만난 한국 기업들, 사우디와 수십조 달하는 MOU 26건 체결

입력
2022.11.17 16:30
수정
2022.11.17 17:01
구독

빈 살만 왕세자 방한에 대형 프로젝트 줄줄이 등장
사인한 계약·MOU 실제 실행된다면 수십조원 달해
이창양 장관 "정부 차원에서 적극 지원하겠다"

무함마드 빈 살만(왼쪽)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17일 새벽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영접 나온 한덕수 국무총리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국무총리실 제공


추정 재산만 2조 달러에 달해 '미스터 에브리씽'이라 불리는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방한하면서 국내 주요 기업과 사우디 정부·기관·기업이 수십조 원 규모의 초대형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초석을 마련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사우디 투자부는 17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사우디 투자포럼'에서 계약·양해각서(MOU) 스물여섯 건을 체결했다. 이날 포럼에는 이창양 산업부 장관과 칼리드 알 팔레 투자부 장관을 비롯한 두 나라 정부와 경제계 인사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체결된 계약 및 MOU 중 ①6건은 우리나라 기업과 사우디 투자부 간, ②17건은 공기업이 포함된 한국 기업과 사우디 기관·기업 간, ③3건은 사우디가 투자한 기업(에쓰오일)과 국내 건설사들 사이에 맺어진 것이다. 각 협약의 예정된 사업비만 조 단위에 달하는 대규모 협력 프로젝트다.



빈 살만, 방한 맞춰 샤힌 프로젝트 투자 공식화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총리 방한을 하루 앞둔 16일 서울 마포구 공덕동 에쓰오일 본사에 환영 현수막이 부착돼 있다. 뉴스1


특히 에쓰오일이 2단계 석유화학 프로젝트인 '샤힌(아랍어로 '매'를 가리킴) 프로젝트'와 관련해 국내 건설사들과 체결한 설계·조달·시공(EPC) 계약은 단일 외국인 투자로는 최대 규모다. 샤힌 프로젝트는 에쓰오일의 대주주인 사우디 국영기업 아람코의 한국 내 투자 중 사상 최대 규모로, 직접 투자 규모만 총 9조2,580억 원에 달한다. 빈 살만 왕세자는 아람코의 대주주로, 이번 방한에 맞춰 투자를 공식화했다.

사우디의 초대형 신도시 사업인 '네옴시티' 관련 프로젝트에도 국내 기업들이 대거 참여할 계획이다. 네옴시티는 태양광, 풍력 등 친환경 에너지 기반을 갖추고, 로봇이 물류와 보안, 가사노동 서비스 등을 이끄는 친환경 스마트 신도시다. 빈 살만 왕세자가 2017년 석유 중심의 사우디 경제를 대전환하겠다며 발표한 중장기 프로젝트 중 하나다. 현재 사우디 북서부 타북주 일대에 서울시의 약 44배 크기인 약 2만6,500㎢ 규모로 조성되고 있다.

네옴시티와 관련해 한국전력과 한국남부발전, 한국석유공사, 포스코, 삼성물산은 이날 사우디 국부펀드(PIF)와 예정 사업비만 65억 달러(약 8조7,000억 원)에 달하는 그린 수소·암모니아 공장 건설 추진 프로젝트 MOU를 체결했다. 이와 별개로 삼성물산은 네옴시티 내 임직원 숙소 1만 가구를 짓는 '네옴 베타 커뮤니티' 프로젝트 관련 MOU를, 한전은 사우디 민간발전업체 ACWA파워와 그린 수소 사업을 추진하는 내용의 협력 약정을 맺었다. 현대로템도 사우디 철도청에서 추진하는 2조5,000억 원 규모의 네옴 철도 협력에 나섰다. 마지막 계약까지 이뤄진다면 한국 고속철이 수출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 밖에 화학(롯데정밀화학), 합성유(DL케미칼), 제약(제엘라파), 게임(시프트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한국 기업과 사우디 투자부의 MOU가 체결됐다.

정부는 양국 협력 사업이 계획대로 진행될 경우, 1970년대 일었던 중동건설 붐 이후 두 번째 '중동의 봄'을 맞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당시 국내 건설사들이 일제히 중동에 진출해 수백억 달러 공사를 수주하면서 오일머니를 벌어들였다.

이 장관은 "양국이 올해 수교 60주년을 맞아 그동안 에너지·건설 분야에서 쌓아 온 신뢰와 믿음을 바탕으로 동반자적 협력 관계를 공고히 하겠다"며 "협력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진주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