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탄압" 외쳤지만... 검찰 칼날 위에 선 노웅래

"야당 탄압" 외쳤지만... 검찰 칼날 위에 선 노웅래

입력
2022.11.26 04:30
구독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배계규 화백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배계규 화백

이정근 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에서 시작된 10억 원대 뇌물 의혹이 민주당 전체로 확산하는 모양새다. 첫 대상이 된 현역 의원은 '4선 중진' 노웅래. 검찰의 압수수색에 "잔악무도한 야당 탄압"이라며 "결백을 증명하는 데 제 모든 정치생명을 걸겠다" 공언했지만, 그의 자택에서 5만 원권 묶음 등 3억 원 현금이 발견됐다. 그는 "부의금이나 출판기념회에서 모은 후원금"이라고 해명했지만 이 판에서 쉽게 내려오기 어려운 모양새다.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까지 겨냥하고 있는 검찰의 칼춤은 국민의힘 주장대로 '이정근발 친문 게이트'로 번질 수 있을까.

우태경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