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청담동 술자리 의혹' 제기 김의겸, 필요하면 소환"

경찰 "'청담동 술자리 의혹' 제기 김의겸, 필요하면 소환"

입력
2022.11.28 13:47
구독

국수본 "필요하면 수사 진행할 것"
"이태원 참사, 서울청장 대면조사"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경찰이 ‘청담동 심야 술자리 의혹’을 제기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소환 조사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28일 브리핑에서 ‘김 의원을 소환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필요하면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지난달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올해 7월 19, 20일 법무법인 김앤장 변호사 30여 명과 강남구 청담동 고급 술집에서 심야 술자리를 가졌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해당 의혹은 술자리에 동석했다고 주장한 첼리스트 A씨가 전 남자친구 B씨와 통화에서 말한 내용이 근거가 됐다. 유튜브 채널 ‘시민언론 더탐사’는 통화 내용이 담긴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에 보수성향 시민단체들은 지난달 김 의원과 더탐사 관계자 등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고,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를 속이려고 거짓말을 했다”고 진술했다.

국수본은 한 장관 집 앞을 찾아가 공동주거침입 등 혐의로 고발된 더탐사 취재진에 대해선 “수사하다 (스토킹 사건과) 병합할 필요성이 있으면 병합 수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태원 참사 관련, 부실 대응 혐의를 받는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이 경찰청 특별감찰팀의 대면 조사를 받은 사실도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특감팀장이 11일 김 서울청장을 대면해 질의를 하고 답변을 요청했다”며 “서면 답변을 14일 제출 받아 특별수사본부에 보냈다”고 말했다. 다만 수사의뢰 여부에 관해선 “특수본이 이미 수사하고 있어 별도 계획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김도형 기자
박준석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