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된 현빈, 황정민 손잡고 '교섭'으로 컴백

아빠 된 현빈, 황정민 손잡고 '교섭'으로 컴백

입력
2022.12.07 11:00

'교섭'이 관객들과의 만남을 앞두고 있다. 이 영화는 최악의 피랍사건으로 탈레반의 인질이 된 한국인들을 구하기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외교관과 현지 국정원 요원의 교섭 작전을 그렸다.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제공

최근 아빠가 된 배우 현빈이 '교섭'으로 스크린에 컴백한다.

'교섭'은 다음 달 18일 개봉을 확정하고 공식 1차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이 영화는 최악의 피랍사건으로 탈레반의 인질이 된 한국인들을 구하기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외교관과 현지 국정원 요원의 교섭 작전을 그렸다.

'교섭'은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제보자' '리틀 포레스트' 임순례 감독의 신작이다. 황정민과 현빈이 동반 주연을 맡고 강기영 등 개성과 연기력을 겸비한 배우들이 출연한다. 지난 3월 손예진과 결혼해 최근 아들을 얻은 현빈이 보여줄 새로운 모습에 많은 이들의 기대가 모인 상태다.

공개된 2종의 포스터는 영화의 배경이 되는 거칠고 황량한 아프가니스탄의 느낌을 실감 나게 전한다. 포스터는 사막 한가운데 대치하듯 마주한 두 진영 사이 무장한 탈레반 측으로 가고 있는 인물의 모습을 담았다. 모든 것이 낯선 혼돈의 땅에서 펼쳐지는 위험한 교섭 작전의 긴박함이 느껴진다.

포스터는 피랍사건 발생 후 모든 것이 낯선 아프가니스탄으로 파견 온 교섭 전문 외교관 정재호 역의 황정민과 중동 지역 전문 국정원 요원으로 현지에서 거칠게 살아온 박대식 역 현빈의 동행을 보여준다. 방식은 다르더라도 인질들의 목숨을 구해야 한다는 공통의 목표를 향해 목숨을 건 두 사람이 어떤 활약을 펼칠지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함께 공개된 공식 1차 예고편은 피랍사건 발생 당시의 위험한 순간과 온갖 악조건이 연이어 닥치는 교섭 작전의 상황을 그렸다. 예고편을 여는 정재호의 대사 "외교부의 중요 사명 중 하나는 자국민의 보호라고 알고 있습니다"에서는 테러집단과 협상할 수 없다는 외교의 기본 원칙을 넘어 생명을 구해야 한다는 사명감이 드러난다. 검증부터 해야 된다는 정재호의 말에 대한 "그러다 희생자 또 나오면 책임질 수 있습니까"라는 현지 국정원 요원 박대식의 반문 또한 시선을 모은다. 강기영은 아프가니스탄 뒷골목에서 살아남았으며 현지 사정과 언어에 능통해 교섭 작전에 없어서는 안 될 통역을 하는 이봉한 역으로 출연해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정한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