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밀어내고, 잠시 '세계 최고 부자' 된 사람은 누구

머스크 밀어내고, 잠시 '세계 최고 부자' 된 사람은 누구

입력
2022.12.08 07:43
수정
2022.12.08 15:20
23면
구독

루이뷔통모에헤네시 아르노 회장
한때 머스크 밀어내고 1위 올라

7일(현지시간) 세계 최고 부호 1위 자리를 놓고 엎치락뒤치락한 일론 머스크(왼쪽 사진) 테슬라 최고경영자와 루이뷔통모에헤네시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 AFP 연합뉴스


세계 최고 부호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7일(현지시간) 한때 1위 자리를 내줬다. 머스크 자산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테슬라 주가의 하락 탓이다. 깐이었지만 머스크 대신 1위를 꿰찬 사람은 세계 최대 명품 그룹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의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이었다.

한국 시간 8일 오전 7시 30분 기준 미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집계하는 실시간 억만장자 순위.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가 루이뷔통모에헤네시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을 7억 달러 차로 밀어내고 1위에 올라 있다. 포브스 홈페이지 캡처

미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집계하는 실시간 억만장자 순위에 따르면, 아르노 회장은 이날 머스크를 밀어내고 1위에 올랐다. 그는 루이뷔통, 지방시, 크리스찬디올, 돔페리뇽, 모엣헤네시 등 약 70개 브랜드를 소유한 프랑스 기업 LVMH의 회장 겸 CEO다.

다만 1위 수성은 잠깐에 그쳤다. 한국 시간으로 8일 오전 7시 30분(미국 서부 시간으론 7일 오후 2시 30분) 기준, 머스크는 약 7억 달러(약 9,240억 원) 차이로 1위 리를 되찾은 상태다. 머스크는 지난해 9월부터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를 제치고 세계 최고 부자 타이틀을 지켜오고 있다.

이날 세계 최고 부자가 거듭 바뀐 건 머스크 자산 대부분을 차지하는 테슬라 주가가 요동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테슬라 주가는 연초 대비 57%가량 떨어졌다. 이날도 뉴욕 증시에서 전날 대비 3% 이상 급락했다. 이번 주 들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추가 금리인상 전망과 중국 상하이 공장 생산 감축설 등이 나오면서 테슬라 주가도 타격을 입었기 때문이다. 로이터 통신은 "테슬라가 아닌 트위터에 머스크가 더 몰두하고 있다는 우려 때문에 투자자들은 테슬라 주식을 팔아치웠고, 머스크 순자산도 2,000억 달러(약 264조 원) 아래로 떨어졌다"고 진단했다.

실리콘밸리= 이서희 특파원

관련 이슈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