쌓인 눈 녹을 새 없다... 화요일 아침까지 전국이 '얼음골'

쌓인 눈 녹을 새 없다... 화요일 아침까지 전국이 '얼음골'

입력
2022.12.19 16:55
수정
2022.12.19 17:42
구독

화요일 낮부터 조금씩 평년기온 되찾아
수요일엔 전국에 눈 또는 비 내릴 듯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효된 19일 오전 서울 광화문네거리에서 아이가 엄마 품에 안겨 있다. 뉴스1

주말 동안 내린 폭설이 녹을 새 없이 전국이 꽁꽁 얼어붙었다. 이번 강추위는 20일 오전까지 이어진 뒤 평년 수준으로 풀리겠으나, 수요일인 21일엔 전국에 눈 또는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춥고 맑은 날씨와 비교적 덜 춥고 눈 내리는 날씨가 반복되는 '삼한사온'이 이어지고 있는 셈이다.

19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전국 대부분 지역이 올겨울 들어 가장 추웠던 전날과 비슷했다. 서울 최저기온은 영하 12도로 전날(-12.4도)과 비슷했고, 경기 파주시(-17.3도), 강원 춘천시(-16.3도) 등 중부지방과 대구(-9.1도), 부산(-5.6도) 모두 낮은 기온을 유지했다.

주말 내내 전국을 냉동고로 만들었던 강력한 한파는 20일 낮부터 풀려 평년 수준으로 돌아가겠다. 12월 중순 평년 최고기온은 2~10도 분포로 영상권이다. 기상청은 "20일 아침만 해도 최저기온이 영하 16도에서 0도 사이로 매우 낮겠지만, 최고기온은 1~10도로 비교적 덜 추울 것"이라며 "수요일까지는 전국 낮 기온이 영상권을 유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날씨가 비교적 포근해지면서 전국에 비 또는 눈이 내리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기압골 영향으로 21일 새벽 서쪽 지역부터 비 또는 눈이 시작돼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되겠으며, 늦은 오후나 저녁쯤 그칠 것으로 보인다. 경기북부·동부와 강원내륙·산지, 제주도 산지에는 5~10㎝의 눈이, 서울·인천 등 나머지 중부지방에는 1~5㎝의 눈이 내리겠다. 경남권 남해안과 제주도에는 비가 내리겠으며, 예상 강수량은 5~20㎜로 적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최심적설량 18.8㎝를 기록한 19일 오전 광주 북구 양산동 한 초등학교 앞에서 학생들이 눈싸움을 하고 있다. 이날 해당 학교는 폭설로 등교 시간을 1시간 연장했다. 뉴스1

현재 겨울 날씨는 하나의 패턴을 보이고 있다. 북극 찬 공기가 고기압 형태로 우리나라 쪽에 내려올 때면 엄청난 한파와 함께 전국 대부분 지역이 맑지만 서해안 쪽에 비·눈이 내린다. 이후 이 고기압이 동해 쪽으로 빠져나가면 기온이 오르면서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다소 흐리고 비·눈이 내린다. '삼한사온'이라는 말이 의미하듯 찬 공기를 가득 머금은 대륙고기압이 3, 4일의 주기성을 가지고 우리나라 쪽으로 내려오기 때문이다.

박정민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추울 때 서해안에 비 또는 눈이 내리는 이유에 대해 "북극의 찬 공기가 북서쪽에서 남하하는 과정에서 서해를 지나며 마치 목욕탕 천장에 물방울이 맺히듯 눈구름이 크게 만들어지는데, 이 구름이 북서쪽에서 내려오는 과정에서 서해안 지형에 걸리며 눈 또는 비를 뿌리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전국적으로 비·눈이 내린 뒤 평년보다 추워지는 목요일부터 주말까지는 충청권과 전라권, 제주도에 또다시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곽주현 기자

관련 이슈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