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정' 김순호 초고속 승진… 다음은 경찰청장?

'밀정' 김순호 초고속 승진… 다음은 경찰청장?

입력
2022.12.24 09:00
21면
구독

김순호 행정안전부 경찰국장. 배계규 회백

김순호 행정안전부 경찰국장. 배계규 회백

김순호 행정안전부 초대 경찰국장이 경찰 계급 서열 2위인 치안정감으로 승진했다. 치안감이 된 지 6개월 만에 초고속 승진한 것이다. 치안정감은 경찰 총수인 경찰청장(치안총감) 바로 아래 계급으로, 13만3,000여 명 경찰 가운데 7자리뿐인 요직이다. 노동운동을 하던 동료들을 밀고한 대가로 경찰에 특채됐다는 '밀정' 의혹을 받는 인물이 승승장구하자, 외부 시선은 아랑곳하지 않는 현 정부의 단면을 보여준다는 지적도 있다. 이제 경찰 조직에서 그보다 높은 사람은 한 명뿐이다. 그가 경찰 수장 자리까지 꿰찬다면, 밀정의 대가는 꽤 컸다고 의심받지 않을까.

윤태석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