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엽, 'KBS 연예대상' 대상 영예 "그 나물에 그 밥이라 생각 말아달라"

신동엽, 'KBS 연예대상' 대상 영예 "그 나물에 그 밥이라 생각 말아달라"

입력
2022.12.25 01:16

'2022 KBS 연예대상'의 주인공은 신동엽이었다. 그는 대상 트로피를 차지한 후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2022 KBS 연예대상' 캡처

'2022 KBS 연예대상'의 주인공은 신동엽이었다. 그는 대상 트로피를 차지한 후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2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홀에서 '2022 KBS 연예대상'이 진행됐다. 문세윤 설인아 찬희가 MC로 활약했다.

이날 대상 후보로는 김숙 신동엽 전현무 김종민 이경규가 이름을 올렸다. 동시에 이들은 올해의 예능인상 수상자가 됐다. 신동엽은 대상 트로피까지 거머쥐면서 큰 기쁨을 안게 됐다.

'불후의 명곡'에서 활약해온 신동엽은 "정말 얄궂다. '올해는 내가 받아도 크게 이상하지 않을 텐데'라고 했을 때는 못 받았다. 오늘은 기대를 안 하고 프로그램상을 받길 바라는 마음으로 왔다"고 말했다. 이어 "올 한 해 두드러진 활약을 못 한 나머지 후보들에게 감사드린다. 여러분 덕분이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불후의 명곡'을 통해 많은 가수들의 노래를 접해온 그는 사석에서 만난 이들에게 1년에 1, 2번이라도 콘서트를 찾아 좋아하는 가수의 노래를 들어보라는 이야기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난 '불후의 명곡'을 통해 일주일에 한 번씩 최고의 가수들의 노래를 바로 옆에서 듣는 호사를 누리고 있다. (운동 경기를) 경기장에서 직접 보는 것과 TV로 보는 게 다르 듯이 가수분들의 노래를 직접 들으면 형언하기 힘든 감동과 뜨거움이 느껴진다"고 했다. '불후의 명곡'에 많은 가수들이 출연해온 가운데 그들이 모두 시상식에 참석할 수 없고 한 명 한 명의 이름을 부를 수도 없기에 자신이 대표로 상을 받았다는 생각을 한다는 이야기도 들려줬다.

신동엽은 2002년 '제1회 KBS 연예대상'에서 대상을 차지한 바 있다. 그는 "예전에는 연예대상이 없었다. '연기대상'의 한 코너로 코미디, 예능인에게 상을 줬다"면서 과거를 회상했다. KBS에 연예대상이 생겼을 때 큰 행복을 느꼈다고도 했다. "상을 받든 못 받든 수상자로 나서든 시상자로 나서든 MC를 보든 10년 후 이 공간에 함께했으면 좋겠다"는 신동엽의 말에서는 예능인들의 축제를 향한 그의 애정이 묻어났다.

시상식을 향한 시청자들의 우려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많은 스타들이 상을 받게 되면서 시상식의 권위가 떨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는데 신동엽은 "동료들이 열심히 한 걸 알기 때문에 너무 진심으로 축하해 주게 되더라"고 말했다. 이어 "예능 프로그램은 자리 잡기까지 시간이 걸리고 잡으려 하다 다양한 이유로 프로그램이 폐지되기도 한다. 다른 방송사 연예대상도 그렇고 내년에도 그렇다. 연예대상을 보면서 그 나물에 그 밥이라 생각하지 말아달라. 1년 동안 고생한 많은 분들이 큰 잔치 한마당 벌인다 생각하시고 긍정적인 마음으로 봐주시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정한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