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전야' 러군 63명 폭사… 우크라 "최대 400명 사망"

'새해 전야' 러군 63명 폭사… 우크라 "최대 400명 사망"

입력
2023.01.03 00:53
구독

"신병 숙소에 하이마스 공격"

러시아군 향해 발사되는 우크라이나군의 하이마스. EPA 연합뉴스

러시아군 향해 발사되는 우크라이나군의 하이마스. EPA 연합뉴스

러시아가 점하고 있는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州)에서 러시아 군인 63명이 폭사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이번 공격이 자국의 소행인지 언급하지 않으면서도 실제 사망자는 최대 400명에 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2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성명에서 "우크라이나가 도네츠크주 마키이우카의 러시아군 임시 숙소를 고폭 탄두를 탑재한 미사일로 공격해 63명의 군인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또 우크라이나군이 6발의 고속기동포병로켓시스템(HIMARS·하이마스) 미사일을 발사했으며, 방공망이 이 중 2발을 요격했다고 설명했다.

러시아가 자국군 손실을 공식 발표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온라인상에는 잿더미가 된 피해 현장을 담은 영상이 앞서 공개된 바 있다.

국방부는 사건 발생 시점은 공개하지 않았으나, 러시아 안팎에서는 새해 전야에서 새해 새벽 사이 공격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친러시아 반군이 세운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관계자는 "내가 아는 정보에 따르면 사망자는 100명은 안 된다"고 말했다. 다닐 베즈소노프 DPR 대변인은 텔레그램에서 "미제 하이마스가 지역 직업 학교에 대해 대규모 공격을 가했다"며 "사상자가 있었지만 정확한 숫자는 아직 알 수 없다. 건물은 심하게 손상됐다"고 밝혔다.

러시아 연방보안국(FSB) 출신인 이고리 기르킨은 "사상자가 수백 명에 달한다"며 "해당 직업 학교가 신병들이 임시 숙소로 쓰던 것으로, 같은 장소에 탄약이 보관돼 있었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실제 사망자가 최대 400명에 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밤 58명의 (러시아군) 부상자가 이송됐다"며 "이는 평소 사상자 수치보다 많고, 수백 명이 사망했다는 정보를 믿는다면 많지 않은 수치"라고 설명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자국이 이번 공격을 했는지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러시아는 전날까지 해당 영상에 대해 공식 언급을 내놓지 않았다. 대신 전날 일간 브리핑을 통해 마키이우카 인근 등지에서 우크라이나군의 하이마스 7기를 파괴했다고 밝혔다.

권영은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