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시비꾼 국민의힘

언론 시비꾼 국민의힘

입력
2023.01.06 18:00
수정
2023.01.07 19:22
22면
구독

MBC 압박 이후 언론단체, 학계, 팩트체크마저 공격

편집자주

<한국일보> 논설위원들이 쓰는 칼럼 '지평선'은 미처 생각지 못했던 문제의식을 던지며 뉴스의 의미를 새롭게 해석하는 코너입니다.

지난해 11월 서울 여의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는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 그는 최근 여당 측 팩트체크 결과 '사실 아님' 판정이 높은 것을 문제 삼으며 "보수진영에 대한 공격"이라고 주장했다. 뉴시스

여당이 난데없이 팩트체크와의 전쟁을 벌이고 있다.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은 3일 서울대 SNU팩트체크센터와 제휴해 33개 언론사가 제공하는 팩트체크 기사들이 “보수진영 공격”이라고 주장했다. 대통령실, 국민의힘 관련 팩트체크 건수가 더불어민주당 팩트체크보다 많고, ‘사실 아님’으로 판정된 비율도 높다는 것이다. 책임과 권한이 집중된 여권에 팩트체크가 많은 것은 당연하다. 검증에 왜곡이 없는 한 ‘사실 아님’ 비율만으로 편파적이라는 주장도 납득하기 어렵다. 다양한 성향의 일간지·방송사·통신사가 참여한 결과가 그렇다면, 여당이 부끄러워해야 할 일이다.

□ 근거는 희박한데 표현은 자극적이다. 박 의원은 네이버의 팩트체크사업 지원금을 ‘뒷돈’이라 일컬었고, 사실 판정을 놓고 “정부와 여당을 가짜뉴스 선동가로 전락시켰다”고 표현했다. 지난달 팩트체킹 취재보도 지원사업에 MBC가 선정된 것을 문제 삼을 때도 해외취재, 식비 사용을 ‘흥청망청’ ‘유용’이라 주장했다. 하지만 한국언론학회와 MBC 등에 따르면 모두 규정을 지킨 것이고 의혹은 드러난 게 없다.

□ 여당은 이제 언론단체, 지원기관, 학계를 닥치는 대로 공격하고 있다. 지난달 방송법 개정안에 반대하며 언론단체와 학회 등을 ‘친민주노총·민주당 세력’으로 몰아세워, 한국기자협회 등 5개 언론단체가 “밑도 끝도 없는 거짓선동을 중단하라”고 성명을 냈다. 지난해 9월 감사원이 종편 재승인 심사위원을 조사했을 땐 한국언론정보학회와 한국지역언론학회가 이를 ‘언론학자 탄압’으로 규정하고 “학자적 양심과 전문성에 입각해 진행된 심사에 대해 감사원 조사를 받게 된 사실에 충격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 정권이 비판적인 특정 언론을 압박하는 것도 문제지만, 지금 상황은 더하다. 언론 전체에 불신의 찬물을 끼얹고 있다. 일부 언론이 진영과 영합하며 이미 국민의 신뢰가 낮은데, 균형추가 될 팩트체크를 여당이 나서서 폄훼하니 언론을 통째로 망칠 작정인가. 제도가 작동하지 않으면 루머와 선동이 기승을 부릴 뿐이다. MBC를 잡으려 시작한 여권의 언론 전쟁이 공론장을 마비시키는 결과를 빚을까 걱정이다.

김희원 논설위원

관련 이슈태그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