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람 "나경원 당대표 출마하려면 오늘 해야"

천하람 "나경원 당대표 출마하려면 오늘 해야"

입력
2023.01.11 11:40
구독

"대통령실 강한 메시지에 놀랐을 것"

나경원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동작구 동작구청에서 열린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마스크를 고쳐 쓰고 있다. 뉴시스

나경원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동작구 동작구청에서 열린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마스크를 고쳐 쓰고 있다. 뉴시스

천하람 국민의힘 당협위원장은 사의를 표명한 나경원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에게 퇴로가 생기면 당대표 출마의 뜻을 거둘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강한 경고 메시지를 던진 대통령실이 물러설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평가했다.

천 위원장은 11일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서 "(나 부위원장이 당대표로 출마)하려면 오늘 해야 된다"면서 "결국 이 결정을 망설이는 이유는 대통령실 쪽에서 퇴로를 열어주면 안 나갈 수도 있겠다 하는 얘기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나 부위원장이 대통령실 측과 물밑 조율을 시도하려는 것으로 보고 있다. 나 부위원장은 최근 당 지지자 대상 설문조사에서 잇달아 1위로 꼽혔고, 그 역시 "당대표 출마를 고심 중"이라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부위원장직을 맡은 지 3개월여 만에 '정치인 나경원'으로서 욕심을 부린다는 지적이 나왔고, 대통령실에서 부정적 메시지를 받자 전날 사의를 표명했다.

천 위원장은 하지만 양측이 접점을 찾을 가능성은 낮게 봤다. 그는 "대통령실에서 '상종 못 할 사람', '애도 아니고' 이런 굉장히 강한 메시지가 나왔다"며 "정치적으로는 욕만 안 했지 거의 욕 아닌가 싶은 정도의 굉장히 강한 메시지"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통령실에서) 강한 메시지가 나왔기 때문에 나 부위원장이 놀랐을 것"이라며 "'친윤'의 장제원 의원도 만나고 이철규 의원도 만나면서 관계를 회복할 방안을 모색은 해보고 있는 것 아닌가 싶은데, 쉽지는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정계에선 나 부위원장이 설 전에 출마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점치고 있다.

안아람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