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윤 대통령과는 얘기 가능”…'강제 징용' 해결에 기대감

기시다 “윤 대통령과는 얘기 가능”…'강제 징용' 해결에 기대감

입력
2023.01.15 15:30
구독

5월 히로시마 G7 정상회의에 윤 대통령 초청 검토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지난해 11월 12일(현지시간) 프놈펜 한 호텔에서 열린 아세안+3 정상회의에서 참가국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프놈펜=뉴시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우리 정부의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 문제 해결방안과 관련 “외교 당국 간 노력”을 당부하며 기대감을 보였다. 기시다 총리가 주변에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신뢰감을 드러내기도 했다는 언론 보도도 나왔다.

15일 NHK와 요미우리신문 등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전날(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진행된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강제동원 배상 문제와 관련한 질문에, “작년 한일 정상회담에서 정상 간 합의가 있어서 (한일) 외교당국 등이 지금 노력하고 있다. 이 노력을 꼭 계속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이를 “한국 측이 조기 해결을 도모하는 데 기대감을 보인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는 강제징용 소송 일본 피고 기업의 배상을 한국 재단이 대신하는 한국 측의 해결책에 대해서는 "한국 국내의 구체적 움직임에 대해 일일이 코멘트하는 것은 삼가겠다"면서도 "1965년 국교 정상화 이후 쌓아온 우호 관계의 기반을 바탕으로 한일관계를 건전한 형태로 되돌리고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한국 정부와 지속해서 긴밀히 의사소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앞서 13일(현지시간) 워싱턴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SAIS) 강연에서도 한일 관계에 대해 “가능한 한 신속히 현안을 해결해서 한일 관계를 건전한 형태로 되돌려 발전시켜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요미우리는 “북한에 가까웠던 모습이 두드러졌던 문재인 전 정권과 달리, 미국과 일본 모두 윤석열 정권이라면 한미일 협력이 가능하다고 본다”면서 “기시다 총리는 주변에 ‘윤 대통령과는 이야기를 할 수 있다’고 말한다”고 전하기도 했다.

기시다 총리는 5월 19∼21일 히로시마에서 개최하는 G7 정상회의에 윤 대통령을 초청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요미우리는 일본 정부 내에선 “징용 문제가 어떻게 전개되는지에 달려 있다”는 견해가 강하다면서도, “(초청이) 실현되면 한일 관계 개선과 한미일 협력을 드러내 보이는 기회가 된다. 미국도 함께 조율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보도했다.

도쿄= 최진주 특파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