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불출마 다음날…尹, 與지도부 만나 "전대 꼭 참석"

나경원 불출마 다음 날, 국민의힘 지도부 만난 윤 대통령 "전당대회 꼭 참석"

입력
2023.01.26 17:45
8면
구독

윤석열 대통령이 아랍에미리트·스위스 순방 일정을 마무리하고 지난 21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의힘 3·8 전당대회를 40여 일 앞둔 26일 당 지도부와 오찬 회동을 가졌다. 6박 8일간의 아랍에미리트(UAE)와 스위스 순방 성과를 공유하고 후속 조치에 대한 여당 협조를 요청하기 위해서다. 이날 오찬은 공교롭게도 나경원 전 의원의 당대표 선거 불출마 선언 다음 날 이뤄졌다. 전당대회에 불고 있는 '윤심'(윤 대통령 의중) 논란에도 불구하고 당정이 하나로 뭉친 모습을 외부에 보여준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윤 대통령은 이날 국민의힘 전당대회 참석도 약속했다.

尹 "당원들이 많이 모이는 축제… 꼭 참석"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국민의힘 지도부인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성일종 정책위의장, 김석기 사무총장,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 박정하·양금희 수석대변인, 김미애 원내대변인 등과 1시간 40여 분간 점심 식사를 했다. 윤 대통령과 여당 지도부의 회동은 지난해 11월 한남동 관저에서 만찬 이후 두 달여 만이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정 비대위원장이 전당대회 참석을 요청하자 "당원들이 많이 모이는 좋은 축제이니 가서 꼭 참석하고 인사하겠다"고 답했다고 양 수석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양 수석대변인은 "윤 대통령이 '전당대회를 잘 준비해달라'는 말씀이 있었다"고도 했다.

다만 전날 불출마 선언을 한 나 전 의원이나 다른 당권주자에 대한 언급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양 수석대변인은 "나 전 의원에 대해서는 당에서도 그렇고 (대통령도) 그 부분에 대해서는 전혀 얘기가 없었다"고 잘랐다.

현직 대통령의 전당대회 참석은 장단점이 뚜렷하다. 대통령이 당원을 직접 대면해 정치적 메시지를 내는 기회로 활용할 수 있지만, 대통령의 당무 개입 논란을 점화시킬 우려도 있다.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은 전당대회에 직접 참석해 연설을 했으나, 문재인·노무현 전 대통령은 영상 메시지로 갈음했다. 윤 대통령이 전당대회 참석 의지를 직접 밝힌 것은 당정이 원팀이 돼야 국정 운영을 뒷받침할 수 있다는 평소 소신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UAE 순방 성과 공유하고 대추야자 선물도

윤 대통령은 오찬에서 올해 첫 해외 순방 성과를 공유하고 후속 조치에 대한 여당의 협조도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UAE 대통령이 300억 달러(약 37조 원) 투자는 이제 시작이다. 앞으로 더 많은 투자를 크게 하겠다고 했다"며 한·UAE 간 투자 활성화에 기대감을 표했다. 또 이번 순방에 동행했던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등이 UAE에 이틀간 추가로 남아 투자 협정을 맺은 게 7조5,000억 원에 달한다고 소개했다.

또 정 비대위원장이 이날 오전 UAE산 대추야자를 선물받은 이야기를 꺼내며 "20년 넘게 국회 생활을 했지만 대통령 해외순방 선물을 받은 건 처음"이라고 분위기를 띄우자, 윤 대통령은 "UAE 대통령이 굉장히 많은 대추야자를 선물로 주셨다. 여당뿐만 아니라 다른 분들에게도 선물했다"고 말했다고 양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내년 1월 국가정보원에서 경찰로 이관되는 대공수사권 문제에 대해서도 대화가 오갔다. 양 수석대변인은 "간첩단 사건에서 보듯 해외에서 북한과 접촉이 이뤄지는 경우가 많아서 대공수사권 이양에 관한 여러 가지 검토가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며 "대통령은 '해외와 연결돼 있어서 국내 경찰이 수사를 전담하는 것에 대해선 살펴봐야 한다'는 말씀이 있었다"고 전했다. 대공수사권 이관 문제와 관련해 윤 대통령 입장이 공개된 것은 처음이다. 대공수사권의 경찰 이관을 재고해야 한다는 여당 주장에 힘을 실은 것으로 해석된다.

또 난방비 급등으로 정부가 취약계층 중심의 에너지 바우처 지원 확대 대책을 발표한 데 대해서도 윤 대통령이 "이런 부분을 좀 더 꼼꼼히 챙기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지현 기자

관련 이슈태그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