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한 관치 인사 논란, 이사회가 바로 서야

여전한 관치 인사 논란, 이사회가 바로 서야

입력
2023.01.28 04:30
23면

25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 회장후보 포함에 따른 우리금융 노동자 긴급 기자회견’에서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등 참석자들이 관련 내용이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 회장후보 포함에 따른 우리금융 노동자 긴급 기자회견’에서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등 참석자들이 관련 내용이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우리금융그룹 차기 회장 선임이 관치 논란으로 시끄럽다. 어제 임원추천위원회가 압축한 최종 후보 4명에 포함된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이 이미 회장에 내정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무성하다. 현 정부에서 유력한 부총리 후보로 거론됐던 중량감 있는 인사가 당국과 사전 조율 없이 도전장을 내밀었겠느냐는 것이다. 우리금융 노조는 연일 임 전 위원장의 후보 사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앞서 농협금융지주 회장에 현 정부 대선 캠프에 몸담았던 이석준 전 국무조정실장이 임명됐을 때도 금융노조는 거세게 반발했다. 농협금융 지분 100%를 가진 농협중앙회가 새 정부와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사전 교감을 통해 친정부 인물을 앉혔다는 것이다.

당국의 입김은 기존 최고경영자(CEO)의 사퇴에도 미친다. 금융계 안팎에선 조용병 전 신한금융 회장이나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이 예상을 깨고 용퇴키로 한 데는 당국의 직간접적 압력이 작용했을 거라고 본다. 민영화 공기업도 다르지 않다. 국민연금을 통해 구현모 KT 대표의 연임에 절차적 문제를 제기하며 반대 뜻을 공개적으로 냈다.

해묵은 관치 인사가 근절되기는커녕 더 기승을 부리는 것에 대한 책임은 어느 한 곳에만 있지 않다. 자기 사람을 심으려는 정부, 서로 밀고 끌어주는 끈끈한 관료, 연임을 위해 이리저리 줄을 대는 기존 CEO의 합작품이다. 후보의 자질보다 누가 돼야 밥그릇을 더 챙길 수 있을지에만 혈안이 돼 있는 노조 역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관치 인사를 근절하려면 결국 이사회가 바로 서야 한다. 당국 눈치를 보며 스스로 그 역할을 방기하니 논란이 되풀이된다. 아무리 능력이 출중한 인물이 선임된다 해도 시선이 고울 수가 없다. 경제관료 출신인 변양호씨가 신한금융 사외이사를 자진 사퇴하며 “차기 회장 선출에 대해 이사회가 역할을 하지 못하니 정치와 정부가 들어올 수 있는 것 같다”고 한 성토를 정부와 정치권, 그리고 이사회 모두 잘 새기길 바란다.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