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이샤가 되고픈 소녀들의 꿈, 우정과 낭만만 있을까

게이샤가 되고픈 소녀들의 꿈, 우정과 낭만만 있을까

입력
2023.02.04 10:00
17면
구독

넷플릭스 드라마 '마이코네 행복한 밥상'

편집자주

※ 차고 넘치는 OTT 콘텐츠 무엇을 봐야 할까요. 무얼 볼까 고르다가 시간만 허비한다는 '넷플릭스 증후군'이라는 말까지 생긴 시대입니다. 라제기 한국일보 영화전문기자가 당신이 주말에 함께 보낼 수 있는 OTT 콘텐츠를 2편씩 매주 토요일 오전 소개합니다.

절친한 친구 사이인 기요(오른쪽)와 스미레는 마이코가 되기 위해 아오모리현에서 교토로 와 함께 생활한다. 넷플릭스 제공

절친한 친구 사이인 기요(오른쪽)와 스미레는 마이코가 되기 위해 아오모리현에서 교토로 와 함께 생활한다.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바로 보기 | 9부작 | 12세 이상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최고상)과 심사위원상 등을 수상했다. 한국에서도 인지도가 높다. 한국 영화 ‘브로커’(2022)를 연출해 송강호에게 칸영화제 남자배우상을 안겼다. 일본 드라마 ‘마이코네 행복한 밥상’은 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이름만으로도 눈길이 간다.

①게이샤 수련생의 교토 생활

교토 기온 지구에는 21세기에도 전통을 지키며 게이코로 여전히 일하는 이들이 있다. 넷플릭스 제공

교토 기온 지구에는 21세기에도 전통을 지키며 게이코로 여전히 일하는 이들이 있다. 넷플릭스 제공

친구 기요(모리 나나)와 스미레(데구치 나쓰키)가 중심인물이다. 아오모리현에서 막 중학교를 졸업한 두 사람은 교토로 향한다. 마이코가 되기 위해서다. 마이코는 게이코(게이샤)가 되기 전 수련생을 의미한다. 마이코가 되려면 마카나이로 먼저 살아야 한다. 기요와 스미레는 게이코와 마이코가 사는 숙소에서 허드렛일을 하며 춤과 노래를 배우게 된다.

기요에게 먼저 시련이 닥친다. 마이코가 될 소질이 없다. 대신 기요는 요리에 재능이 있다. 고향으로 돌아갈까 고민하다 숙소 요리 담당이 돼 남기로 한다. 반면 스미레는 두각을 나타낸다. 스승과 선배들의 눈을 단번에 사로잡을 정도다. 같은 꿈을 꿨던 절친한 두 친구는 미래가 엇갈린다.

②우정과 배려라는 판타지

기요와 스미레는 각각 요리사와 마이코가 되기 위해 힘든 일을 이겨내야 하는데 이들의 일상은 언제나 즐겁다. 넷플릭스 제공

기요와 스미레는 각각 요리사와 마이코가 되기 위해 힘든 일을 이겨내야 하는데 이들의 일상은 언제나 즐겁다. 넷플릭스 제공

기요와 스미레는 중학교 수학여행으로 교토에 왔다가 게이코를 꿈꾸게 되었다. 기요의 꿈은 무너졌으나 우정은 여전하다. 기요는 곁에서 스미레를 응원한다. 잠시라도 질투하지 않는다. 위계가 엄격할 만한 숙소에서 위압을 앞세우는 일은 없다. 선배들은 후배 기요와 스미레를 정으로 감싼다. 스승들 역시 다정다감하다. 기요와 스미레가 각각 요리사와 마이코로 성장하는 데 주변인들은 배려와 사랑을 아끼지 않는다. 잠시만 너무 이상적이지 않나.

고레에다 감독은 마이코 양성 체계에 대해 비판적 접근을 아예 하지 않는다. 그는 10대 소녀들의 아기자기한 우정과 풋풋한 일상을 파스텔 톤으로 담아내는 데 집중한다. 일본의 전통미에 초점을 맞추기도 한다. 에피소드에 어울리는 일본 음식을 소개하며 보는 이의 미각을 자극하기도 한다. 자신과 싸우며 최고 경지에 이르려는 장인 정신이 드라마를 통해 엿보인다. 요컨대 일본인의 시선에서 일본의 전통과 정신을 최대한 우호적으로 바라보는 드라마다.

③전통 잇기인가, 학대인가

'마이코네 행복한 밥상'은 이상적인 시각에서 일본의 전통과 아름다움을 부각시키는데 집중한다. 넷플릭스 제공

'마이코네 행복한 밥상'은 이상적인 시각에서 일본의 전통과 아름다움을 부각시키는데 집중한다. 넷플릭스 제공

한국인으로선 불편하게 느껴질 대목이 적지 않다. 일단 기요와 스미레가 학업을 포기하고 교토로 향하는 점이 눈에 거슬릴 수 있다. 마이코가 되기 위해 도제 교육을 받는다고 하나 주변 어른 대부분은 제대로 된 진로상담조차 하지 않는다. 마이코와 게이코가 연회에서 춤과 노래를 선보인 후 손님들과 자리를 함께하는 장면 역시 21세기 시각으로는 받아들이기 어렵다. 기요와 스미레가 비좁은 숙소에서 보내며 여러 일들을 해내는 모습 또한 부적절해 보인다. 기요와 스미레의 숙소 선배 료타(마키타 아주)가 냉소적으로 불만을 표시하나 이 또한 “WHO(세계보건기구)에 고발하겠다”는 식의 유머로 처리된다.

뷰+포인트

일본 만화 ‘교토의 키요’를 밑그림 삼아 만들었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할리우드 영화 ‘게이샤의 추억’(2005) 등으로 잘못 알려진 게이샤 문화에 대한 인식을 바꾸기 위해 이 드라마를 만들었다고 한다. 카메라에 삶의 온기를 담아왔던 고레에다 감독의 특기가 유감없이 발휘된다. 하지만 비판적 시각이 제거된 이야기 전개는 아쉽다. 드라마처럼 10대가 마이코가 되기 위해 수련을 쌓는 일은 현실에선 없다고 한다.
***로튼토마토 신선도 지수: 평론가 92%, 시청자 93%
***한국일보 권장 지수: ★★★(★ 5개 만점, ☆ 반 개)


라제기 영화전문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