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공 의혹’ 보도 “심각하다”면서 느긋한 軍… 총리 “고발이 효율적”

‘천공 의혹’ 보도 “심각하다”면서 느긋한 軍… 총리 “고발이 효율적”

입력
2023.02.06 20:00
구독

"CCTV, 출입기록 공개 계획 없어"
두 달째 의혹 수사 중인 경찰, 국방부에 협조 요청도 안 해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6일 역술인 ‘천공’의 한남동 육군참모총장 공관 방문 의혹에 대해 관련자들의 출입기록이나 휴대폰 위치기록, 폐쇄회로(CC)TV를 공개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경찰은 두 달 전 관련 의혹을 제기한 김종대 전 정의당 의원을 수사하면서도 현재까지 국방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차량 두 대가 공관을 방문했고, 천공이 탄 뒤차는 출입기록도 남기지 말라고 했다는데, 이를 입증할 수 있는 출입기록이나 CCTV 점검이 필요한 것 아니냐’는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수사가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중간에 국방부가 관여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관련 의혹을 처음 제기한 김 전 의원을 수사 중인 경찰이 군 당국에 협조 요청을 했느냐는 질문에는 “현재로선 아는 바 없다”고 답했다. 군 차원의 진상조사 여부에 대해서도 “수사가 진행돼 별도로 하는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현재까지 군 당국 차원의 사실 확인은 지난해 12월 공관 시설관리를 겸하는 운전 부사관에게 한 차례 사실 여부를 물은 것이 전부였다. 이 장관은 ‘군 차원에서 누구에게 사실관계를 확인했느냐’는 송 의원 질문에 “부사관 1명이고, 지난해 12월 육군에서 확인했을 때 ‘그런 사실이 없다’고 답했다”며 “추가로 확인하는 것은 부사관에게 압박이 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는 17일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요구하는 증인 출석과 자료 제출에는 성실히 응하겠다고 약속했다.

대통령실은 지난 3일 부승찬 당시 국방부 대변인의 신간을 토대로 '천공 의혹 최초 제보자가 남영신 육군총장'이라고 보도한 한국일보와 뉴스토마토, 부 전 대변인을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추가 고발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6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6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이날 대정부 질문에 참석한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에 대해 “사안이 심각하기 때문에 필요한 조치”라면서도 ‘심각성을 느끼는 정부가 국민들에게 사실을 알리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느냐’는 송 의원 질문에는 별다른 답변을 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국민에게 제대로 알리는 데는 강제 수사 사법절차를 통하는 것이 좀 더 효율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날 당 차원에서 군 당국의 CCTV 등 관련 기록 공개를 재차 촉구했다.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대통령실은 수사 상황을 통해 진실이 조속히 밝혀지는 것을 누구보다 원한다"면서도 "마음만 먹으면 할 수 있는 CCTV 공개에 소극적"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역술인이 대통령 의사결정에 참여했다는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면 CCTV를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유대근 기자
김린아 인턴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