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람 "안철수와 연대? 생각 1도 없다... 安, 망가지지 않았으면"

천하람 "안철수와 연대? 생각 1도 없다... 安, 망가지지 않았으면"

입력
2023.02.10 13:30
수정
2023.02.10 13:41
구독

천하람 "결선에 金·安 오르면 아무도 지지 안 해"
"김기현은 구태 정치, 안철수는 우왕좌왕"
"안철수, 당의 소중한 자산... 망가지지 않았으면"

김기현(왼쪽부터)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천하람 당대표 후보, 안철수 당대표 후보가 7일 서울 강서구 한 방송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3차 전당대회 비전발표회에 참석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뉴시스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천하람 전남순천갑당협위원장이 경쟁자인 김기현 안철수 두 후보가 결선에 오를 경우 어느 쪽도 지지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천 후보는 10일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김기현 안철수 후보) 모두 (제가) 추구하는 방향과 결이 다르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선전 전략으로 개혁 성향의 당원표를 지키면서 안철수 지지층의 표를 가져올 구상을 밝혔다.

'안철수 후보는 구태에 가깝나, 혁신에 가깝나'라는 물음에 천 후보는 "정확히 얘기하면 조금 우왕좌왕, 우물쭈물하고 계신다"며 "안철수 후보께서 이제는 고민을 마치시고 결단을 내리셨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이어 "윤심 호소 실패했으니까 개혁 후보가 되겠다고 결단하셔야 된다"며 "새 정치의 초심을 되살려야 한다"고 충고했다.

그러면서도 "안 후보가 저와 경쟁하는 사이지만, 어찌 됐든 천하람 당대표 체제하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맡아야 하는 국민의힘의 소중한 자산"이라며 "이번에 망가지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응원을 보내기도 했다.

다만 '안 후보가 개혁 혁신 쪽으로 오면 연대할 가능성도 있냐?'는 질문에 천 후보는 "일단 결선투표가 있는 하에서는 연대할 생각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더 잘하는 사람이 (결선투표에) 올라가면 된다"라며 "안철수 후보께서 저를 지지 선언하시겠다면 굳이 말릴 생각은 없지만, 저는 인위적인 연대를 할 생각은 1도 없다"고 강조했다.

진행자가 '김기현 안철수 두 후보가 (결선투표에) 올라가면 어떤 입장을 취하겠냐?'는 추가 질문에 천 후보는 "지금까지 두 분의 행보를 보면 제가 지지할 만한 마음에 드는 후보는 솔직히 없다"며 "그런 식의 야합을 할 생각은 진짜 전혀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는 "두 후보가 천하람 지지층이 납득할 만한 수준의 개혁 어젠다를 던지고 그걸 진정성 있게 표출하지 않는다면 제가 손잡아 봤자 그냥 야합"이라며 "개혁을 원하는 천하람 지지층 절대 안 따라간다"고 했다. 또 "우리 당원들과 국민들 수준이 얼마나 높냐"라며 "(손잡으면) 천하람만 우스워지고, 지지층에서는 '쟤도 똑같이 구태정치한다' '젊은 정치인이 왜 저러냐'라고 욕만 먹는다"고 덧붙였다.

박민식 기자

관련 이슈태그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