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이도현 '더 글로리', 스틸로 엿보는 파트2…"본격적인 복수"

송혜교·이도현 '더 글로리', 스틸로 엿보는 파트2…"본격적인 복수"

입력
2023.02.17 12:20

'더 글로리', 파트2 보도스틸 공개
다이내믹한 전개 예고한 김은숙 작가·안길호 감독

'더 글로리'가 파트2 보도스틸로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김은숙 작가와 안길호 감독은 시청자들에게 카타르시스를 안길 것을 예고했다. 넷플릭스 제공

'더 글로리'가 파트2 보도스틸로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김은숙 작가와 안길호 감독은 시청자들에게 카타르시스를 안길 것을 예고했다.

넷플릭스 드라마 '더 글로리'가 17일 본격적인 복수의 시작을 알리는 파트2의 보도스틸을 공개했다. '더 글로리'는 유년 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한 여자가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와 그 소용돌이에 빠져드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공개된 보도스틸은 동은의 복수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후 각 캐릭터들의 감정과 상황을 담고 있다. 동은은 파트1에 이어 여전히 무덤덤하고 무표정한 얼굴을 보이고 있다. 동은의 옆에서 복수의 망나니가 돼 칼춤을 추기로 결심한 여정은 한 걸음 더 나아간다. 굳은 눈빛으로 주사기를 손에 든 그가 어떤 방식으로 동은의 복수를 도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더 글로리'가 본격적인 복수의 시작을 알리는 파트2의 보도스틸을 공개했다. '더 글로리'는 유년 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한 여자가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와 그 소용돌이에 빠져드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넷플릭스 제공

복수의 덫에 빠져 파멸해가는 가해자들의 모습도 눈길을 끈다. 연진은 누군가를 노려보며 살벌한 표정을 짓기도, 수세에 몰린 듯 당황한 표정을 짓기도 한다. 걱정 어린 얼굴로 누군가를 안고 있는 재준, 관계에 균열이 찾아온 듯한 사라와 혜정, 파트1에서 죽음을 암시했던 명오가 시선을 모은다.

김은숙 작가와 안길호 감독은 가해자들이 응징 당하는 이야기가 다이내믹하게 펼쳐질 것을 예고했다. 김 작가는 "가해자들이 언제 누구에게 벌받는지를 지켜보는 것이 큰 관전 포인트다"라고 말했다. 안 감독은 "이들이 싸워 파멸해가는 과정에서 카타르시스를 느낄 수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더 글로리' 파트2는 다음 달 10일 오직 넷플릭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정한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