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의 중에도 문자 메시지로 음성 통화 OK"...삼성전자 AI가 만든 목소리 덕분

"회의 중에도 문자 메시지로 음성 통화 OK"...삼성전자 AI가 만든 목소리 덕분

입력
2023.02.23 15:00
20면
구독

18개 문장만 읽으면 AI 보이스 생성
상대방 통화는 문자로, 내 문자는 AI 보이스로 전송
'하이 빅스비' 대신 나만의 호출명 정할 수 있게 돼

빅스비 로고. 삼성전자 제공

빅스비 로고.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내 목소리와 똑 닮은 목소리를 생성하는 서비스를 내놓았다. 회의 등 전화 통화가 어려운 상황에서 문자 메시지를 입력하면 AI가 내 목소리 그대로 상대방과 통화할 수 있게 됐다.

삼성전자는 AI 비서 '빅스비' 업데이트를 통해 '나만의 음성 만들기' 기능을 추가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기능은 통화 중 음성을 문자로 바꾸거나 문자를 음성으로 변환해주는 '텍스트로 전화 받기' 기능을 사용할 때 활용할 수 있다. 전화를 받기 어려운 상황에서 이 기능을 사용하면 발신자가 말하는 내용은 수신자에게 '텍스트'로 전달되고, 수신자가 텍스트로 입력한 내용은 발신자에게 '음성'으로 보내진다. 이때 사용자가 나만의 음성 만들기를 통해 본인 목소리를 미리 설정해 놓으면 텍스트로 입력한 내용이 자신의 목소리로 바뀌어 발신자에게 전달된다.

사용자는 사전에 지정된 18개의 문장을 따라 읽으며 녹음하면 빅스비에서 AI 학습 과정을 거쳐 나만의 음성을 만들 수 있다. 갤럭시 스마트폰 내 ①'통화 설정' ②'언어 및 음성 설정' ③'음성 추가'를 선택한 후 ④'나만의 음성 만들기' 기능을 고르면 된다.

이 기능은 갤럭시 S23 시리즈에서 지원되며 앞으로 지원 모델을 늘릴 예정이다. 통화 기능을 넘어 더욱 다양한 삼성 앱과 호환돼 쓰일 예정이다.

또한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사용자는 기존의 "하이 빅스비", "빅스비” 두 가지의 고정 호출어 외에도 사용자가 정의한 키워드로 빅스비를 부를 수 있게 된다. 사용자는 '나만의 호출어 만들기' 기능을 통해 자신이 원하는 빅스비 호출어를 3~5개 글자로 원하는 대로 설정할 수 있다. 이 역시 현재 갤럭시 S23 시리즈에서 한국어로 이용할 수 있으며 삼성전자는 지원 모델과 대상 언어를 늘릴 계획이다.

김영집 삼성전자 MX사업부 AI팀장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빅스비 인공지능 어시스턴트를 통해 사용자의 삶을 보다 가치 있게 만들고 시간에 따라 진화하는 H2M(Human-to-Machine) 인터페이스를 만들 것"이라며 "사용자들이 모바일 혁신을 경험할 수 있게 보다 능동적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하늘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