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몸이 쑤시고 아파요" 갱년기 숨은 복병 '섬유근통증후군'

"온몸이 쑤시고 아파요" 갱년기 숨은 복병 '섬유근통증후군'

입력
2023.03.08 20:30
구독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심한 몸살에 걸린 듯 온 몸이 쑤시고 아픈 데다 극심한 피로감, 근육 강직 증상이 온 주부 이모(55)씨. ‘폐경과 갱년기가 오면서 그런가 보다’라고 가볍게 넘겼다.

하지만 증상이 점점 더 심해졌다. 처음에는 팔과 손 저림 증상으로 손목 신경 검사도 받아보고 관절염 검사도 받았지만 별 이상을 발견하지 못하다가 류마티스내과에서 섬유근통증후군 진단을 받았다.

섬유근통증후군은 남성보다 여성에게서 더 자주 나타난다. 척추를 포함해 팔다리 좌우ㆍ상하에 걸쳐 통증이 발생하고, 피로ㆍ수면장애ㆍ아침에 일어날 때 상쾌하지 않음ㆍ기억력 및 집중력 장애ㆍ팔다리가 시리고 저림ㆍ손발 부종ㆍ편두통ㆍ긴장성 두통 등 다양한 두통ㆍ과민성대장증후군 등도 나타날 수 있다.

주로 아침에 관절이 경직되고 통증이 심하게 나타나는데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에서 나타나는 조조 경직과 유사하다.

섬유근통증후군 원인은 아직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유전적 요인, 외상, C형 간염과 같은 만성 감염 질환, 정신적인 스트레스, 류마티스 관절염이나 루푸스와 같은 자가면역질환 등이 추정되고 있다.

권용진 미즈메디병원 류마티스내과 주임과장은 “섬유근통증후군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혈액검사ㆍ통증 검사 등이 시행한다”며 “유사한 증상을 보이는 류마티스관절염, 루푸스, 쇼그렌증후군 등의 질환과 구분하기 위해서”라고 했다.

증상이 심해지면 우울증으로 이어질 수 있기에 검사를 빨리 받고 적절하게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섬유근통증후군은 증상에 따라 약물ㆍ운동 요법을 시행한다. 약물 치료는 항우울제 종류인 ‘세로토닌’과 ‘노르에피네프린’을 높이는 약물과 뇌 척수액 속 통증 전달 물질을 줄이는 약물을 활용한다.

스트레칭ㆍ자세 교정ㆍ마사지ㆍ요가 등 운동 요법을 통해 근육을 풀어주고 통증과 동반되는 우울증ㆍ불안감 등 정신적 증상도 함께 치료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