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언론 “기시다 총리·윤 대통령, 16일 공동기자회견도 한다...12년 만에 처음”

일본 언론 “기시다 총리·윤 대통령, 16일 공동기자회견도 한다...12년 만에 처음”

입력
2023.03.10 14:16
수정
2023.03.10 14:53
구독

"회담 후 만찬도... '셔틀외교' 재개 확인"
"북한 겨냥 안보 분야 협력 강화 논의"

윤석열 대통령이 일본 정부의 초청에 따라 오는 16∼17일 1박 2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한다고 9일 대통령실이 밝혔다. 윤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캄보디아 프놈펜 한 호텔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악수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오는 16일 일본 도쿄에서 정상회담을 한 뒤 공동 기자회견도 할 계획이라고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0일 보도했다. 한국과 일본 정상이 공동기자회견을 하는 것은 2011년 이후 12년 만이다.

보도에 따르면, 이달 16, 17일 일본을 방문하는 윤 대통령은 첫날 기시다 총리와 회담하고 저녁 식사도 함께 한다. 회담에서는 양국 정상이 매년 상호 방문하는 ‘셔틀 정상 외교’의 재개도 논의될 전망이다. 2004년 시작된 한일 셔틀 정상 외교는 2011년 12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일본 방문을 마지막으로 중단됐다.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이번 회담에서 북한을 겨냥한 안보 분야 협력 강화 방안과 중국 견제를 위한 경제안보 협력 방안을 주요 의제로 짚었다. 2018년 한국 해군 구축함이 일본 자위대 항공기에 레이더를 쏘았다고 일본이 주장하고 한국이 부인한 이후 양국 국방 교류는 사실상 중단됐다. 요미우리는 “두 정상의 관계가 깊어지면 방위 분야 갈등이 해소될 수 있다는 기대가 있다”고 전했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에 대해서는 한국 정부가 정상화를 선언하는 방향으로 양국이 조율 중이라고 보도된 바 있다.

경제안보 분야에선 반도체 협력이 논의될 전망이다. 요미우리는 “중국의 기세를 꺾기 위해 미국이 주도하는 반도체 정책에 세계 최고 기술을 보유한 한국과 일본의 참여가 필수적”이라며 “일본의 수출 규제 해제를 위한 협의가 진전되면 협력 추진에 탄력이 붙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도쿄= 최진주 특파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