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 이상 기능 떨어진 ‘만성콩팥병’ 최근 10년간 2배 증가

3개월 이상 기능 떨어진 ‘만성콩팥병’ 최근 10년간 2배 증가

입력
2023.03.12 09:50
수정
2023.03.12 14:17
20면
구독

소변량이 갑자기 줄고 손발까지 부으면 콩팥 기능 검사해야

만성콩팥병을 예방하려면 음식을 싱겁게 먹고 매일 30분 이상 운동하고 금연과 절주 등을 실천해야 한다. 게티이미지뱅크

만성콩팥병을 예방하려면 음식을 싱겁게 먹고 매일 30분 이상 운동하고 금연과 절주 등을 실천해야 한다. 게티이미지뱅크

콩팥은 몸속 노폐물을 거르고 적혈구 생성이나 비타민D 활성도 담당한다. 하지만 한번 손상되면 회복하기 어렵고 기능이 점점 떨어진다. 그런데 콩팥에 문제가 발생해 증상이 나타났을 땐 콩팥병이 이미 상당히 진행됐을 가능성이 높아 예방과 조기 발견ㆍ치료가 중요하다.

3개월 이상 콩팥에 손상이 있거나 기능이 저하된 상태를 ‘만성콩팥병’이라고 한다. 전 세계 인구의 11%가 만성콩팥병 환자로 추정된다. 국내 유병률은 8.4%로, 70세 이상에서는 26.5%의 높은 유병률을 보이고 있다.

만성콩팥병 진료 환자와 진료비 모두 최근 10년간 2배 이상 증가했다. 2011년 11만8,000명이었던 진료 인원은 2021년 28만2,000명으로 늘었다. 진료비는 1조1,700억 원에서 2조3,800억 원으로 증가했다. 1인당 진료비가 연간 849만 원 드는 수준이다.

콩팥에 이상이 생기면 △소변량 감소 △잦은 소변 △배뇨통 △잔뇨감 △혈뇨·농뇨·단백뇨 △무력감 △식욕 저하·구토·설사 △전신 부종 △심한 옆구리 통증 △고혈압 등이 나타난다. 이런 증상이 생기면 콩팥 기능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콩팥에는 채반 역할을 하는 사구체(絲球體)와 수분·전해질의 흡수·배설을 조절하는 콩팥 세관(renal tubule)이 있다. 사구체에 염증이 생기면 ‘사구체신염’이라고 한다. 혈뇨·단백뇨 등 소변검사에서 이상이 나타난다. 콩팥 기능이 떨어지면 부종·고혈압 등이 생길 수 있다.

세균이나 결핵·곰팡이 등 감염을 일으킬 수 있는 균이 소변에 검출되는 ‘요로감염’도 콩팥병의 일종이다. 배뇨통·잔뇨감·빈뇨 등 증상이 있을 수 있다. 여성은 요도 길이가 남성보다 굵고 짧아 질이나 항문 근처 세균으로 인해 요로감염이 더 잘 생긴다.

콩팥ㆍ요로ㆍ방광에 돌이 생기는 ‘결석’도 나타날 수 있다. 증상은 한쪽 옆구리가 심하게 아프고 사타구니 쪽 방사(放射) 통증이 나타나며 혈뇨가 생길 수 있다.

돌 크기가 작으면 내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다. 내과 치료로 돌이 제거되지 않으면 반복적인 요로감염, 동통, 콩팥 기능 장애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수술이나 초음파쇄석술로 제거하는 것이 좋다.

이경호 순천향대 부천병원 신장내과 교수는 “콩팥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면 몸속에 노폐물이 쌓이고 수분과 전해질 균형이 깨지는 등 우리 몸이 정상적인 상태를 유지할 수 없게 된다”며 “이를 예방하려면 콩팥 건강을 유지하는 생활 습관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고혈압ㆍ당뇨병은 만성콩팥병의 가장 흔한 원인이므로 고혈압ㆍ당뇨병이 있다면 꾸준히 관리하고 치료해야 한다. 또 나트륨이 체내에 많아지면 수분량이 많아지고 체내 혈압 상승을 일으킨다.

고단백식은 사구체 내 압력을 높여 콩팥이 손상될 수 있으므로 만성콩팥병 환자는 싱겁게 먹고 고단백 식사를 피해야 한다. 흡연은 혈관을 수축해 혈압 상승을 일으키며, 콩팥으로 가는 혈액량을 줄여 콩팥 기능이 떨어질 수 있다. 수분 섭취가 부족하면 유효 순환 체액량과 콩팥 혈류량을 줄여 콩팥 기능 저하를 유발하므로 수분 섭취를 적절히 하는 것도 중요하다.

한편 질병관리청은 3월 둘째 주 목요일(9일) ‘세계 콩팥의 날’을 맞아 대한의학회ㆍ대한신장학회 등 8개 전문 학회와 함께 ‘나와 가족을 위한 만성콩팥병 예방과 관리 정보’를 내놓았다.

만성콩팥병을 예방하려면 △고혈압과 당뇨병을 꾸준히 치료하고 △적정 체중을 유지하고 △음식은 싱겁게 먹고 △매일 30분 이상 운동과 신체 활동을 하고 △담배를 끊고 술은 하루 한두 잔 이하로 줄이고 △콩팥 상태에 따라 물을 적당히 마시고 △정기적으로 단백뇨와 크레아티닌 검사를 받아야 한다.

여기에 만성콩팥병 환자는 △단백질 하루 권장량을 넘겨 섭취하지 않도록 하고 △칼륨이 많이 든 과일ㆍ채소를 지나치게 섭취하지 않아야 하며 △콩팥 상태에 맞게 처방받은 약을 의사나 약사 지시에 따라 복용해야 한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