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尹 방일 전날 맹공… "강제동원 정부 해법은 항복선언"

민주당, 尹 방일 전날 "강제동원 정부 해법은 항복선언" 맹공

입력
2023.03.15 15:30
구독

이재명은 "탄핵당한 정권의 길 답습 말라"

박홍근(앞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대일 굴욕외교 저지를 위한 기자회견에서 규탄발언을 하고 있다. 박 원내대표는 이번 한일 정상회담을 "일본에 줄 선물만 잔뜩 이고 가는 굴욕적 조공 외교나 다름없다"면서 "한일 정상회담은 대일 굴욕외교를 정상화할 마지막 기회"라고 촉구했다. 뉴스1

박홍근(앞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대일 굴욕외교 저지를 위한 기자회견에서 규탄발언을 하고 있다. 박 원내대표는 이번 한일 정상회담을 "일본에 줄 선물만 잔뜩 이고 가는 굴욕적 조공 외교나 다름없다"면서 "한일 정상회담은 대일 굴욕외교를 정상화할 마지막 기회"라고 촉구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일본 방문을 하루 앞둔 15일 더불어민주당은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에 대한 정부의 해법은 일본에 대한 항복선언"이라고 총공세를 폈다. 이재명 대표는 탄핵까지 언급하며 정부의 대일정책에 대한 비판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민주당 원내지도부와 당 대일굴욕외교대책위원회 소속 의원 60여 명은 이날 대통령실 건너 전쟁기념관 입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 해법은 끝이 아닌 새로운 치욕과 굴종, 갈등의 시작"이라며 "역사는 윤 대통령을 소환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규탄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정부 해법에 대해 "가해국의 진정한 사과와 반성, 전범기업의 최소한의 배상이 모두 빠졌다"며 "제3자 변제 배상안은 일본의 죗값을 우리 기업이 갚으라는 '셀프배상'"이라고 꼬집었다.

민주당은 윤 대통령에게 사태 해결을 위한 5가지 요구사항을 주문했다. △'제3자 변제' 강제동원 해법의 즉각적인 철회 △피해자에 대한 일본의 사죄와 전범기업의 배상이행 촉구 △일본의 수출규제 해제 전까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정상화 유예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배출계획 철회 요구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과 무분별한 도발 중단 촉구 등이었다. 박 원내대표는 "한일 정상회담은 대일 굴욕외교를 정상화시킬 마지막 기회"라고 압박했다.

이 대표는 앞서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정권이 강제동원 피해자를 제물로 삼아 한미일 군사동맹의 단초를 마련하려고 한다면 국민저항이라는 판도라의 상자를 여는 것"이라며 "국민과 역사에 씻을 수 없는 죄를 짓는 길을, 탄핵당한 정권이 벌였던 길을 답습하지 말 것을 경고한다"고 목소리 높였다.

장재진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