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강제동원 해결책 발표는 한국의 대국적 결단…일본도 행동해야"

윤 대통령 "강제동원 해결책 발표는 한국의 대국적 결단…일본도 행동해야"

입력
2023.03.16 11:24
수정
2023.03.16 13:43
구독

일본 3개 신문과 인터뷰… “수출규제 조속한 해결 기대”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6일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일본을 방문하기 위해 전용기에 탑승하기 전에 배웅 나온 여권 인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성남=서재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한일 정상회담을 앞두고 일본 언론 서면 인터뷰에서 한국 정부가 일제강점기 강제동원(징용) 문제 해결책을 내놓은 것은 대국적 차원의 결단이니 일본도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1박 2일 일정으로 일본을 찾는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도쿄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회담한다.

아사히신문, 마이니치신문,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이 보도한 인터뷰 기사에서 윤 대통령은 한국 정부가 지난 6일 발표한 강제동원 해법에 대해 “1965년 국교정상화 당시의 (강제동원 문제에 대한) 합의, 2018년 (일본 기업들이 강제동원 피해자들에게 배상해야 한다는) 한국 대법원 판결을 모두 충족시키기 위해 노력한 결과”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 정부가 국익의 관점에서, 국민을 위해 대국적 차원에서 내린 결단”이라고 소개했다.

윤 대통령은 “일본도 호응해 역대 내각의 역사 인식을 흔들림 없이 계승하고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를 구축해 나가자는 의견을 표명했다”며 “이제 그에 상응하는 행동을 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해제 관련 양국 협의가 속도를 낼 것도 기대했다. “정책 대화를 통해 규제 해소를 위한 합리적 해법이 조속히 도출되기를 바란다”면서 "(규제가 해제되면) 반도체 산업에서 한미일의 실질적 협력이 세계 공급망 안정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양국 정상이 정기적으로 상호 방문하는 ‘정상 셔틀 외교’ 재개도 희망했다. 윤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와 형식과 시기에 구애받지 않고 수시로 의사 소통하기를 바란다”며 “문제가 있을 때마다 수시로 상호 방문해 의견을 나누는 기회가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와 기시다 총리가) 정치인의 도리에 따라 협력해 한일관계의 발전을 가로막는 장애물을 제거해 나가자"고 호소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서도 양국 관계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북한미사일 정보 공유 등 “양국이 제공하는 정보가 서로 도움이 되며, 시간이 지나면 ‘레벨 업’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동시에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서는 제재와 압박이 필요하다는 입장도 밝혔다. 한미 동맹을 바탕으로 북한에 “제재와 압박을 통해 핵 개발을 포기하게 할 것”이라고 밝히고, 우방국인 한미일이 “외교적, 경제적, 군사적 조치를 지속적으로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통해 북한이 핵 개발 포기에 나서면 그때 “대화를 통해 비핵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도쿄= 최진주 특파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