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크레디트스위스에도 물렸다... SVB까지 총 2783억 원

국민연금, 크레디트스위스에도 투자... SVB까지 총 2783억 원

입력
2023.03.20 11:00
수정
2023.03.21 10:48
3면
구독

CS 채권 1359억 위탁 운용 중
시그니처은행에도 35억 물려

스위스 취리히에 있는 '크레디트스위스' 은행 본사 앞에 스위스 국기가 펄럭이고 있다. 취리히=로이터 연합뉴스

스위스 취리히에 있는 '크레디트스위스' 은행 본사 앞에 스위스 국기가 펄럭이고 있다. 취리히=로이터 연합뉴스

국민연금이 유동성 위기로 UBS에 인수된 글로벌 투자은행(IB) 크레디트스위스(CS) 채권에 1,000억 원 이상 투자한 것으로 드러났다. 실리콘밸리은행(SVB), 시그니처은행 등 국민연금이 위기의 은행들에 투자한 규모는 총 2,783억 원에 달한다.

20일 국민연금공단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최혜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민연금은 민간 자산운용사를 통해 CS 채권 1,359억 원어치를 보유 중이다. 해외채권 총투자액의 0.21%에 해당한다. CS 주식에도 732억 원을 투자했으나, 올 들어 대부분 처분했다는 설명이다.

공단은 "개별 종목에 대한 투자 판단은 위탁운용사 고유의 권한이나, 사안의 심각성을 반영해 위탁운용사에 위험 노출 투자액 관련해 면밀한 검토와 대응을 요청하고 있다"고 밝혔다.

SVB에 이어 파산한 미국 뉴욕주 시그니처은행 주식에도 35억 원 전액을 위탁 투자했다. 시그니처은행은 현재 거래정지돼 매도 등의 대응이 어려운 상황이다. 공단은 "미국 정부의 대책 등으로 거래가 재개될 경우를 대비해 위탁운용사에 면밀한 모니터링 및 대응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앞서 공단은 연쇄 은행 위기를 촉발한 SVB에 주식과 채권 등 유가증권 1,389억 원을 투자했다고 밝혔다. 다만 "SVB 채권 중 일부는 은행 폐쇄 직전 매도했다"고 설명했다.

윤주영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