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전술핵탄두 첫 공개... "핵공중폭발방식 시험 타격"

[속보] 北, 전술핵탄두 첫 공개... "핵공중폭발방식 시험 타격"

입력
2023.03.28 09:26
수정
2023.03.28 10:25
구독

500m 상공서 폭발

김정은(가운데) 북한 국무위원장은 핵무기병기화사업을 지도하고 핵반격작전계획과 명령서를 검토했다. 김 위원장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핵무기연구소로부터 핵무기발전방향과 전략적방침에 따라 공화국핵무력을 질량적으로 강화하기 위한 최근 년간의 사업정형과 생산실태에 대해 보고받았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 매체는 전술핵탄두 사진도 전격 공개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가운데) 북한 국무위원장은 핵무기병기화사업을 지도하고 핵반격작전계획과 명령서를 검토했다. 김 위원장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핵무기연구소로부터 핵무기발전방향과 전략적방침에 따라 공화국핵무력을 질량적으로 강화하기 위한 최근 년간의 사업정형과 생산실태에 대해 보고받았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 매체는 전술핵탄두 사진도 전격 공개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은 27일 핵습격을 가정해 핵공중폭발 타격 방식의 교육시범사격을 진행했다며 전술핵탄두로 보이는 사진을 전격 공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핵무기병기화사업을 지도하고 핵반격작전계획과 명령서를 검토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언제 어디에든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게 완벽하게 준비되여야 영원히 핵무기를 사용하지 않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통신은 또 "중부전선의 중요화력 타격 임무를 담당하고 있는 미싸일부대에서 3월 27일 관할 군부대들을 중요 화력타격 임무수행 절차와 공정에 숙련시키기 위한 시범교육사격 훈련을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훈련에는 "군부대 직속 교육중대가 동원되였으며 지상대지상 전술탄도미싸일 2발로 핵공중폭발 타격 방식의 교육시범사격을 진행하였다"고 전했다.

통신은 발사된 전술탄도미사일에는 "핵전투부를 모의한 시험용 전투부"가 장착됐고, "평양시 력포구역에서 함경북도 김책시 앞 목표섬을 겨냥해 가상적인 핵습격을 진행하면서 표적상공 500m에서 전투부를 공중폭발시켰다"고 주장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8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과학원은 지난 3월 25일부터 27일까지 수중전략무기체계에 대한 시험을 또다시 진행하였다'고 보도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8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과학원은 지난 3월 25일부터 27일까지 수중전략무기체계에 대한 시험을 또다시 진행하였다'고 보도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은 또 25∼27일 수중전략무기체계 시험을 진행했다며 관련 사진도 공개했다. 통신은 "지난 3월 25일 오후 원산만에서 시험에 투입된 핵무인수중공격정 '해일-1'형은 조선 동해에 설정된 600㎞계선의 거리를 모의한 톱날 및 타원형 침로를 41시간 27분간 잠항하여 3월 27일 오전 예정목표수역인 함경북도 화대군 앞바다에 도달하였으며 시험용 전투부가 정확히 수중 기폭되였다"고 밝혔다. 지난 21∼23일 수중 핵어뢰 '해일'의 수중폭발 시험을 진행했는데, 일주일도 채 지나지 않아 또 관련 시험을 진행했다는 것이다.


문재연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