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역사 왜곡’ 日 초등교과서에 “부당한 역사, 영토 주장 멈춰야”

[속보] 정부 ‘역사 왜곡’ 日 초등교과서에 “부당한 역사, 영토 주장 멈춰야”

입력
2023.03.28 15:18
수정
2023.03.28 15:23
구독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이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일본 교과서 검정 결과 발표 등 현안 관련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뉴스1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이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일본 교과서 검정 결과 발표 등 현안 관련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뉴스1

일본이 28일 일제강점기 행해진 징용과 관련해 ‘강제성’을 결여하고 독도 영유권 주장을 강화한 초등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정부가 “교과서를 통한 부당한 역사, 영토 주장을 멈추라”며 깊은 유감을 표했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명의 성명에서 “일본 정부가 지난 수십 년 동안 이어온 무리한 주장을 그대로 답습한 초등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특히,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이 담긴 교과서를 일본 정부가 또다시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독도에 대한 일본의 어떠한 주장도 수용할 수 없음을 분명히 밝히는 바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강제동원 관련 표현 및 서술이 강제성을 희석하는 방향으로 변경된 것에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일본 정부가 스스로 밝혀온 과거사 관련 사죄와 반성의 정신을 진정성 있게 실천해 나가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또 “한일 양국 간 건설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관계 구축을 위해서는 미래를 짊어져 나갈 세대의 올바른 역사인식이 기초가 되어야 하는 만큼, 일본 정부는 역사를 직시하는 가운데 미래 세대의 교육에 있어 보다 책임 있는 행동을 보여 주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승임 기자

관련 이슈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