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계란 맞을 뻔한 이재명... "패키지여행서 사진 찍는다고 가까운 사이냐"

날계란 맞을 뻔한 이재명... "패키지여행서 사진 찍는다고 가까운 사이냐"

입력
2023.03.31 13:20
구독

'허위사실 공표' 이재명 대표 3차 공판
직접 증거 제출... 검찰 주장 전면 반박
날계란 투척한 80대 시민 현행범 체포

지난 대선 과정에서 허위 발언을 한 혐의로 기소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31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사건 3회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대선 과정에서 허위 발언을 한 혐의로 기소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31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사건 3회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법정에서 "고(故) 김문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과 가까운 사이가 아니다"라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 대표 측은 직접 확보한 증거를 제시하면서 검찰 주장을 전면 반박하기도 했다.

이 대표 측은 31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4부(부장 강규태) 심리로 열린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 재판에서 검찰 주장을 반박하기 위한 증거조사를 실시했다. 이 대표 측이 증거를 직접 모아 재판부에 제출하고 그 의미를 직접 설명한 것이다. 이 대표는 2021년 12월 수차례에 걸친 방송 인터뷰에서 김 전 처장을 알고도 "성남시장 재직 시절 때는 몰랐다"며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 대표가 대선을 유리하게 이끌기 위한 목적으로 의도적으로 거짓말을 했다고 보고 있다.

이 대표는 이날 김 전 처장과의 사적 관계를 재차 부인했다. 이 대표 측은 2015년 호주·뉴질랜드 해외출장에서 김 전 처장과 함께 골프를 치고 같이 찍은 사진이 여러 개 나온 사실에 대해 "패키지 여행을 가면 다른 참석자랑 하루종일 같이 있고 사진도 찍을 수 있지만 친해지진 않는다"며 "같은 프레임에 있었다는 이유만으로 가까운 사이라고 판단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에 대해 "같이 출장을 간 공무원을 패키지 여행에서 처음 만난 사람처럼 대했다는 건 이해하기 어렵다"며 "골프를 친 건 매우 이례적"이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개인적 교류 가능성을 뒷받침하는 검찰 증거도 반박했다. 이 대표 측은 김 전 처장 휴대폰에 이 대표의 생일이 저장돼 있었던 사실에 대해 "김 전 처장의 개인적 성향"으로 평가한 뒤 "선물 또는 축하받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 측은 "김 전 처장이 '1공단 공원화 사업 관련 성남도시개발공사 보고에 배석한 적은 있지만 (나머지는) 직접 보고한 적이 없고 그럴 위치도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 측은 "즉흥적 답변이라 의도적인 허위사실 공표로 처벌할 수 없다"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증거도 내놨다. '성남시장 재직 시절 때는 김 전 처장을 몰랐다'는 이 대표의 방송 인터뷰 전에 "사전에 질문지가 없었고, 현장에서도 김 전 처장 관련 내용이 추가된 질문지를 받은 적이 없었다"는 내용의 사실확인서를 한준호·홍정민 민주당 의원으로부터 받았다는 것이다. 이 대표 측은 "두 의원은 인터뷰 당시 이 대표를 수행했다"고 설명했다.

날계란 투척... 맞진 않아

이날 법정에 출석하는 이 대표를 향해 날계란 2개가 투척되기도 했다. 다만 계란은 이 대표에게 닿지 못하고 땅에 떨어졌다. 경찰은 계란을 던진 80대 남성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 제압 과정에서 유튜버와 지지자들이 몰려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고, 한 여성이 바닥에 쓰러져 다치기도 했다. A씨는 계란 5개를 준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 재판 때마다 법정 밖에선 장외 싸움이 벌어지고 있다. 이날도 지지자들과 반대자들은 이 대표 재판 시작 1시간 전부터 법원에 몰려와 이 대표 구속과 김건희 여사 특검을 놓고 고성을 주고받았다. 일부 시민들은 욕설과 함께 몸싸움도 벌였다. 법원 보안관리대원들이 확성기를 들고 "조용히 해달라"고 요청했지만 별 소용이 없었다.

박준규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