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베이션이 필요한 장학재단

이노베이션이 필요한 장학재단

입력
2023.04.16 20:00
25면

편집자주

보는 시각과 시선에 따라서 사물이나 사람은 천태만상으로 달리 보인다. 비즈니스도 그렇다. 있었던 그대로 볼 수도 있고, 통념과 달리 볼 수도 있다. [봄B스쿨 경영산책]은 비즈니스의 새로운 가치를 발견하려는 작은 시도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벤처기업가인 지인이 얼마 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사진 한 장이 인상적이었다. 자신이 설립한 장학재단의 장학생들과 함께 찍은 사진이었는데 매번 하는 행사라고 했다. 인재 양성에 재원을 내놓는 모습이 감사하고 흐뭇했다.

기업들이 미래세대 인재 육성 사업을 하는 사례를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첨단 신기술 인재 양성을 위해 대학에 775억 원을 기부한 벤처 기업인, 500억 원을 기탁한 참치 회사 창업자, 대학 도서관 건립에 600억 원을 쾌척한 중견기업인, 1991년부터 전국 20여 개 공과대학에 도서관 설립사업을 해오고, 인공지능(AI) 인재 양성을 위해 657억 원을 기부한 인쇄회로기판(PCB) 제조 중견기업가. 매년 수천만 원을 초·중·고 대학에 기부하는 구두 제작 중소기업인, 과일 장사로 모은 재산 400억 원을 기부한 자영업 노부부 상인 등에 이르기까지 힘들게 번 돈을 장학금으로 선뜻 내놓는 사람들이 있다. 해외에서 비즈니스를 해온 한민족 한상(韓商)들도 재외동포 청년들을 대상으로 한상드림장학사업을 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민간기업(인)에 의한 장학사업은 삼양사 창업주가 1939년 설립한 '양영회'(현 양영재단)와 경성방직이 설립한 '삼양동제회(현 경방육영회)'가 처음이었다. 그 후 1940년 '은성장학회', 1941년 '영신아카데미'가 광복 전에 설립되었고, 6·26 전쟁 중인 1952년 유일한 박사가 고려공과기술학교를 설립하는 등 지금까지 민간기업의 장학사업은 지속적으로 발전해 왔다. 모 직물회사의 제안으로 1973년 2월 MBC 프로그램으로 시작되어 현재 EBS 프로그램으로 옮겨져 방송 50주년을 맞은 '장학퀴즈'도 같은 맥락의 장학사업이다.

우리나라에는 3,000여 개의 공익법인 형태 장학재단이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데, 이 중 민간기업이나 기업인에 의해 설립된 장학재단들이 상당수다. 소상공인이나 법인 기업인들이 출연하거나 기부하는 장학사업들은 더 많은 것으로 보인다.

감사와 책임 그리고 미래 지향적 정신이 기업가 정신의 하나이므로 장학사업은 기업가정신을 실천하는 구체적인 방법일 수 있다. 문제는 일부 기업인들이 공익재단을 변칙 상속이나 탈세 또는 계열사 지배에 활용하는 경우다. 지금도 기업인이 비자금 조성 등 불법행위를 저지르고, 그것을 반성하는 차원에서 공익법인을 만든 후 자녀들을 공익법인 실세 최고 의사결정권자로 앉히는 사례들이 있다.

기업인들이 편법적 수단으로 공익법인이나 장학재단을 활용하고 있다는 비난에서 벗어나려면, 장학재단도 정도경영을 하는 관리시스템 수준을 높이고 운영자들이 스스로 서로 감시하고 자성하는 모니터링 시스템을 갖추어야 할 것이다. 장학사업도 시대 변화에 적합하게 변신해 가는 이노베이션이 필요한 것이다. 지식 공부만을 지원하는 장학금 수여의 전통적 방식에 국한하지 않고, 마음공부로 인성 함양을 지원하는 사업, 스타트업 창업 도전을 지원하는 창학(創學)사업이나 리더십 교육훈련을 지원하는 장학(長學)사업 등도 새로운 장학사업으로 포함할 수 있을 것이다.

가정과 기업 그리고 국가와 교육 중에서 우선순위를 정한다면 어떻게 순위를 매길 수 있을까? 개인마다 세대마다 차이가 있겠지만, 아마도 요즘 사람들은 가정을 제1순위라고 말할 것 같다. 이러한 질문에 나라를 빼앗겼던 1926년 유한양행을 창업한 유일한 박사는 이렇게 말했다. "국가, 교육, 기업, 가정의 순위를 정하기는 매우 어려운 명제들이다. 그러나 나로 말하면 국가, 교육, 기업, 가정의 순위가 된다. 기업의 기능에는 유능하고 유익한 인재를 양성하는 교육까지도 포함되어 있어야 한다."

'정도경영의 장학사업'은 앞으로도 비즈니스 창업자가 진정한 기업가정신을 발휘할 수 있는 구체적이고 의미 있는 한 가지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이춘우 서울시립대 교수·(사)기업가정신학회 명예회장
대체텍스트
이춘우 서울시립대 교수·(사)기업가정신학회 명예회장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