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형문화재 전승자 만난 김건희 여사 "문화유산의 든든한 버팀목"

무형문화재 전승자 만난 김건희 여사 "문화유산의 든든한 버팀목"

입력
2023.05.02 18:23
수정
2023.05.02 18:28
구독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가무형문화재 보유단체 전승자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2일 국가무형문화재 보유단체 전승자들과 만나 "묵묵히 전승 활동을 하며 문화유산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격려했다.

김 여사는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국가무형문화재 보유단체 전승자 60명과 오찬을 함께 하며 "자부심과 사명감이 없었다면 백 번도 더 놓아버렸을 어려운 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김 여사는 지난 3월과 4월에도 국가무형문화재 전통공예 가계 전승자, 전통공연·예술 분야 전승자들을 만난 바 있다.

김 여사는 오찬에 앞서 한국문화재재단 예술단의 전통춤 '태평무' 공연과 어린이소리단 소리소은의 민요 '신사철가'와 '톱질이야' 공연을 관람했다. 이후 "전통문화를 지키고 세대 간에 전승하는 여러분들이야말로 우리 민족의 자존심"이라고 말했다.

김 여사는 지난 1년간의 해외 순방 경험을 언급하며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이 대중문화에 그치지 않고 한국 전통문화에까지 확장되는 기적적인 현상을 실감하며 가슴이 뿌듯해졌다"고 했다. 이어 "인간의 근원적 고뇌를 위로하고 삶의 용기를 주는 것이 바로 예술의 힘"이라며 "우리의 얼이 담기고, 여러분의 땀이 녹아든 무형문화의 전승이 끊어지지 않고 전 세계에 알려지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김지현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