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한일 정상회담, '셔틀외교' 아닌 '빵셔틀외교'"

이재명 "한일 정상회담, '셔틀외교' 아닌 '빵셔틀외교'"

입력
2023.05.08 10:59
구독

"물컵 남은 빈잔 채운 건 尹 정부" 일침
박광온 "日총리 만났 듯 野대표 만나야"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8일 한일정상회담에 대해 "정부는 '셔틀외교의 복원'이라고 자랑하지만, 안타깝게도 '빵셔틀 외교'라는 국민들의 자조적인 시각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평가절하했다. '빵셔틀'이란 학교에서 비행 청소년들이 힘없는 다른 학생들에게 빵 심부름을 시키는 일을 일컫는 속어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이번 한일정상회담에서도 빈 잔을 채운 것은 역시 윤석열 정부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 이유로는 전날 윤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의 회담에서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문제의 재검토 △일본의 독도 침탈 등 쟁점에 대해 윤 대통령의 언급이 없었다는 점을 들었다. 이 대표는 "우리의 외교·군사적 자주권을 일본의 인도·태평양 전략에 종속시킨다는 지적까지 나오고 있다"며 "윤 대통령은 퍼주기 굴욕외교를 바로 잡으라는 국민의 명령에 끝내 불응했다"고 지적했다.

박광온 원내대표도 "'김대중-오부치 선언'과 어제의 한일 정상외교가 다른 것은 대한민국의 국익과 국민의 동의, 국민의 자긍심이 없다는 것"이라며 "과거사에 대한 분명한 사과와 후쿠시마 오염수 투입의 철회, 독도 영유권에 대한 강력한 경고 등 어떤 것도 이뤄지지 않은 것에 대해 국민들이 몹시 당혹스러워하고 있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이 대표는 양국 정상이 합의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시찰단 파견'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했다. 이 대표는 "시찰단이 오염수 방출의 정당화에 악용되지 않을까 우려된다"며 "'물잔은 너만 채우라'는 일본 측의 암묵적인 요구를 그대로 따른 것으로 판단된다"고 꼬집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일본 방사성 오염수 해양 투기 저지를 위한 간담회'를 열고 오염수 공동점검의 실효성을 따질 계획이다.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에게 한일 간의 관계 개선만큼이나 야당과의 협치에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윤 대통령이 일각의 우려에도 일본 총리를 만난 것처럼, 야당대표를 만나는 날이 오길 기대한다"며 "그 자체만으로도 국민을 안심시키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영수회담을 시작으로 빠른 시일 내에 '여야정 상설협의체'를 가동할 것을 제안했다.

장재진 기자
이다예 인턴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