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만난 경제단체장들…"경협 확대, 공급망 위기 해소 위해 노력"

기시다 만난 경제단체장들…"경협 확대, 공급망 위기 해소 위해 노력"

입력
2023.05.08 19:30
2면
구독

경제6단체장, 기시다 총리와 회동

국내 경제단체장들이 8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한국 경제인 간담회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 기하라 세이지 내각관방 부장관, 최진식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 구자열 한국무역협회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김병준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직무대행,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김윤 한일경제협회 회장. 전경련 제공


국내 경제단체장들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한일 경제 협력의 문을 넓혔다. 미래파트너십 기금 운용재단 설립 등 구체적 움직임도 시작된다.

8일 재계에 따르면 이날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기시다 일본 총리와 국내 경제 6단체장들의 회담은 오전 10시 비공개로 열렸다. 주한일본대사관이 주최하는 티타임 형태로 열린 이날 회담에는 김병준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직무대행을 비롯해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구자열 한국무역협회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최진식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이 참석했다.

이날 회담에서 기시다 일본 총리는 한일 간 협력에 각국 기업들이 먼저 나서 주면 좋겠다는 취지의 의견을 내고, 우리 경제단체장들도 기업 간 교류에 일본 정부가 적극 협력해주길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은 기시다 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한국과 일본은 상호 중요한 경제협력 파트너로 미래를 향한 발전적 관계가 필연적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반도체, 배터리, 모빌리티, 벤처, 에너지 등 분야에 대해 양국 기업인 간 협력 논의를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

손경식 경총 회장은 "12년 만에 정상회담이 열리고 셔틀외교가 복원되면서 한일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가 크다"며 "안보와 경제,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이 강화될 수 있도록 경제계도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구자열 무역협회장 역시 "두 나라는 지리적 인접성을 활용해 수소 등 에너지 신기술 개발이나 생산·공급 협력 혹은 제3국 공동 진출을 추진해야 한다"면서 두 나라가 함께 해외 자원 공동 개발 및 핵심 전략 물자의 공급망 협력을 통한 공동 이익을 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회담을 계기로 곧장 일본을 찾는 경제단체장들도 있다. 김병준 전경련 회장대행은 10일 일본경제단체연합회(게이단렌)를 찾아 도쿠라 마사카즈 게이단렌 회장과 '미래파트너십 기금' 마련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연다. 이는 3월 두 단체가 합의한 재단 설립과 관련한 진행 상황과 운영 계획을 발표하는 행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재계 관계자는 "게이단렌은 이미 기금 마련과 정부 부처 등록 등 모든 절차를 마친 것으로 안다"며 "두 경제 단체가 각각 10억 원을 투입하기로 한 상태로 앞으로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했다.

김형준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