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한미일 정상회담, 21일 히로시마서 개최 조율 중"

"한일·한미일 정상회담, 21일 히로시마서 개최 조율 중"

입력
2023.05.11 09:06
수정
2023.05.11 10:01
구독

산케이 보도... "한미일 안보협력 강화"
성사시 2달 새 한일 정상회담만 4번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지난 7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한일 정상회담과 공동 기자회견을 마친 후 나란히 이동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일본 정부가 이달 19일 히로시마에서 개막하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마지막 날인 21일 한일과 한미일 정상회담을 각각 개최하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라고 산케이신문이 11일 보도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히로시마 평화공원에 있는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를 함께 방문해 참배하는 일정도 21일로 예정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복수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한미일의 안보 협력을 강화하고 한일관계 정상화에 속도를 낸다는 구상으로 한미·한미일 정상회담을 조율 중이다. 성사되면 윤 대통령과 기시다총리는 3월 16일과 이달 7일에 이어 2개월여 사이 4번이나 회담하는 셈이 된다.

우익 성향의 산케이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레이더 조사 문제와 한일 위안부 합의 이행 등 해결되지 않은 현안의 진전 여부가 초점이 될 것"이라며 강제동원 문제 이외의 현안도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산케이는 기시다 총리가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도 양자 면담 및 만찬을 가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은 디폴트(채무불이행) 방지를 위한 연방정부 부채한도 증액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히로시마에 가지 않고 온라인으로 정상회의에 참석할 수 있다고 한 상태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G7을 넘어 핵군축의 중요성을 국제사회에 널리 알리기 위해 한국과 인도 등 초청국 8개국 정상이 히로시마 평화기념자료관을 방문하는 방안도 조율 중이다. 기시다 총리와 8개국 정상이 함께 방문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G7 정상들은 19일 자료관을 함께 방문하는 것이 이미 확정돼 있다.

피폭지 히로시마가 지역구인 기시다 총리는 '핵 없는 세상'을 평생의 과업으로 강조해 왔으며, 의장으로서 회의 전체 성과를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에서 실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도쿄= 최진주 특파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