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코인 논란 일파만파... 與 "당장 사퇴" 金 "법적 대응"

김남국 코인 논란 일파만파... 與 "당장 사퇴" 金 "법적 대응"

입력
2023.05.13 15:26
수정
2023.05.13 16:06
구독

김기현 "우리 당은 부정부패 아닌데도 징계"
김남국, 의혹 보도에 "황당무계 그 자체"

코인 보유 논란에 휩싸인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이동하고 있다.뉴시스

국민의힘이 13일 거액의 가상화폐(코인) 보유 의혹 당사자인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총공세를 폈다. 이미 김 의원에 대한 진상조사와 윤리감찰에 나선 민주당은 별다른 논평을 내지 않은 반면, 김 의원은 언론 보도를 반박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김기현 "민주당, 도덕상실증... 우린 징계 내렸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가난 코스프레'로 이 땅의 청년들을 기만해 온 김 의원을 의원직에서 당장 사퇴시켜야 하는 것은 두 말할 나위도 없다"고 썼다. 그는 김 의원을 '국회의원이라는 자'라고 칭하며 "자신의 재산을 로또처럼 불리기 위해 '돈버는 게임'을 합법화하는 법안을 발의하고, 추적이 어려운 '에어드롭'이라는 방식을 통해 코인을 공짜로 지급받기까지 했다고 한다. 심지어 국회 상임위 회의 중 코인을 거래하는 몰상식도 서슴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김 의원의 코인 투자 의혹뿐 아니라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대장동 부동산 개발비리 의혹 △송영길 전 대표의 '돈 봉투 전당대회' 의혹 △문재인 정권의 소득주도성장 및 탈원전 정책도 싸잡아 비판했다. 그러면서 "'공정 코스프레'로 국민을 지속적으로 농락한 민주당 역시 이제 그 존재가치를 상실했다"며 "도덕불감증을 넘어 도덕상실증에 걸린 민주당 이후를 고민해 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최근 국민의힘 윤리위원회가 김재원·태영호 전 최고위원에게 당원권 정지를 의결한 것을 두고 "우리 당은 비록 부정부패는 아니지만 국민정서에 반하는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고위당직자들을 읍참마속의 심정으로 징계하는 결단을 내렸다"고 말하기도 했다.

12일 서울 성동구에 위치한 아동 복지시설 이든아이빌에서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세탁봉사 활동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 최주연 기자

장동혁 원내대변인 역시 논평을 통해 김 의원을 향해 "불법이 없는 척, 투명한 척했지만 여기저기서 검은 코인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며 "'척척박사' 김 의원의 '코인 투기 백서'가 나올 판"이라고 비꼬았다. 김예령 대변인은 "김 의원은 코인 전문가도 혀를 내두를 만큼 복잡한 형태의 ‘코인 장사’를 밤낮없이 지속했다"며 "도덕불감증 중독인 당 소속 국회의원의 이런 심각한 사건에도 끝까지 눈감으려 했던 민주당은 더욱이 무너진 도덕성을 상징하는 당이 됐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침묵... 김남국, '나 홀로 방어'

반면 민주당은 이날 김 의원 관련 논평을 한 건도 내지 않았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청년층 표심 이탈이 뚜렷해지자 김 의원과 '손절'을 고민하는 것으로 보인다. 당 차원의 진상조사와 윤리감찰은 이미 시작됐고, 당 청년 정치인들은 전날 "보도 내용이 전부 사실이라면 김 의원이 의원직 사퇴까지 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나 홀로 방어에 나섰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처음에는 불법 대선자금으로 몰아가다가 현금 440만 원을 인출했다고 하니 금방 들어가고, 이제는 '불법 로비' 의혹으로 몰아간다"며 코인 무상지급을 통한 불법 로비 의혹과 관련해 "황당무계 그 자체"라고 했다. 그는 "카카오지갑에 들어간 가상화폐 총액과 이체된 총액을 비교하면 정말 엄청난 손해를 본 것이 명확하다"며 "향후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오보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손영하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