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김남국 탈당에 "복당 예고편… 의원직 사퇴하라"

국민의힘, 김남국 탈당에 "복당 예고편… 의원직 사퇴하라"

입력
2023.05.14 15:16
수정
2023.05.14 20:21
5면
구독

"탈당이 만능치트키냐" 코인 의혹 맹비난
성일종 "민주당은 당대표부터 탈당해야"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로 들어서고 있다. 거액의 가상자산 보유 논란에 휩싸인 김 의원은 이날 자진 탈당을 선언했다. 뉴시스

국민의힘은 14일 거액의 가상자산(코인) 투자 논란이 불거진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탈당에 대해 "꼬리 자르기 탈당"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당내 징계 회피용 탈당이라며 김 의원과 민주당을 향해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강민국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또다시 꼬리 자르기 탈당"이라며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에 연루된) 송영길 전 대표, 윤관석·이성만 의원에 이어 김 의원까지 이쯤 되면 민주당은 탈당이 면죄부 받는 '만능치트키'라도 되는 줄 아는 모양"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왜 신생 코인에 거액을 투자했냐'고 물었더니 '손해 봤다'고 동문서답을 하더니 이제는 '의원직을 사퇴하라'는 국민의 명령에 '탈당'이라는 뜬금포로 대답한다"며 "대놓고 국민을 우롱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국민께 죄송하고 부끄러운 마음은 손톱만큼도 찾아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은 의혹이 불거질 때마다 의혹에 대한 부끄러움이나 책임지는 자세는 찾아볼 수 없다"며 "오히려 탈당해서 진실을 밝히겠다며 국민들의 물음에 매몰차게 등을 돌려왔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을 향해서도 "쇄신 의총으로 의혹을 밝히겠다더니 시작도 전에 탈당부터 시킨 것을 보면 도저히 감당할 수 없는 사실이 밝혀져서 서둘러 꼬리 자르기부터 한 것은 아니냐"고 몰아세웠다.

김기현 대표는 전날 페이스북에서 "'가난 코스프레'로 청년들을 기만해 온 김 의원을 의원직에서 당장 사퇴시켜야 하는 것은 두말할 나위도 없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지난 10일 김재원 최고위원과 태영호 전 최고위원에 대한 당원권 정지 징계를 내린 것과 관련해 "부정부패는 아니지만 국민 정서에 반하는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고위 당직자들을 읍참마속의 심정으로 징계하는 결단을 내렸다"고 평가하면서 민주당과 비교하기도 했다.

박대출 정책위의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 탈당이 '복당 예고편'이나 다름없는 전례들을 많이 봤다"며 "거대 야당의 '도덕 진공상태'는 끝도 없이 계속된다. 도덕 블랙홀에서 속히 빠져나오기 바란다"고 거들었다. 성일종 의원도 "김 의원의 탈당 꼼수, 제2의 조국이 두려운가"라며 "대권 후보, 전 당대표, 김 의원까지 비리의 본산인 민주당 해체가 답이다. 당대표부터 탈당해야 순서"라며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겨냥했다.

정준기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