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주지사의 희망? 특종? "기아가 전기차 공장 짓는대~"

멕시코 주지사의 희망? 특종? "기아가 전기차 공장 짓는대~"

입력
2023.05.16 14:30
수정
2023.05.16 18:08
12면
구독

멕시코 북부 누에보레온 주지사 SNS 통해 공개



사무엘 가르시아 누에보레온 주지사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서울에서 열린 2023 한-중남미 미래협력 포럼에 참석해 박수 치고 있다. 앞서 가르시아 주지사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좋은 소식! 기아가 공장을 확장하고 두 가지 전기차 모델을 생산하기 위해 투자한다"고 썼다. 연합뉴스

사무엘 가르시아 누에보레온 주지사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서울에서 열린 2023 한-중남미 미래협력 포럼에 참석해 박수 치고 있다. 앞서 가르시아 주지사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좋은 소식! 기아가 공장을 확장하고 두 가지 전기차 모델을 생산하기 위해 투자한다"고 썼다. 연합뉴스


기아가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돌파 거점으로 멕시코를 택한 것으로 보인다. 기존 공장이 위치한 멕시코 북부 누에보레온에 새로운 전기차 생산 설비를 갖춘 공장을 짓기로 결정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한·중남미 미래협력포럼' 참석차 방한한 사무엘 가르시아 누에보레온 주지사는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기아가 공장을 확장하고 두 가지 모델을 생산하기 위해 투자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투자로 테슬라와 기아, 나비스타 전기차를 가장 많이 생산하는 주가 될 것"이라고도 했다. 누에보레온주가 멕시코 내 최대 전기차 생산기지 역할을 하게 됐단 얘기다.

기아는 2016년 9월 누에보레온주 페스케리아에 몬테레이 공장을 운영 중이다. 335만㎡ 부지 규모 기아 몬테레이 공장에는 프레스, 차체, 도장 등 완성차 생산 설비와 더불어 조립 교육센터와 주행 시험장 등을 갖춘 것으로 전해졌다. 공장 확충이 결정되면 이곳에서는 중소형 전기차가 생산될 것으로 보인다.

2030년 세계 시장에서 전기차 160만 대를 판매하겠다는 전략을 내놓은 기아가 실제 멕시코에서 전기차를 생산하면 해당 차량은 전기차 보조금 지급 기준을 충족할 수 있다. 앞서 조 바이든 행정부가 최종 조립을 북미(미국·멕시코·캐나다)에서 하고 핵심 광물 및 배터리에 관한 요건을 채운 전기차에 최대 7,500달러(약 1,000만 원)의 보조금을 주도록 하면서다.

앞서 가르시아 주지사는 SNS에 "10억 달러(1조3,000억 원) 규모의 투자가 될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EV9의 사진을 함께 게시해 이 곳에 대규모 투자가 이뤄질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지만 기아 관계자는 "중장기 관점에서 검토하고 있으나 결정된 건 없다"며 선을 그었다.

김형준 기자

관련 이슈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