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찌, '요란한 민폐 뒤풀이'에 한밤중 112 신고 52건

구찌, '요란한 민폐 뒤풀이'에 한밤중 112 신고 52건

입력
2023.05.17 17:00
구독

"정신병 걸릴 것 같다" SNS 비판 빗발쳐
경찰, 범칙금 부과... 순찰차도 대거 투입

16일 밤 늦도록 소음을 유발해 문제가 된 구찌의 뒤풀이 파티. 트위터 캡처

16일 밤 늦도록 소음을 유발해 문제가 된 구찌의 뒤풀이 파티. 트위터 캡처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구찌가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패션쇼 뒤풀이 행사를 밤늦게까지 요란하게 하면서 “시끄럽다”는 주민 신고가 빗발쳤다.

17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밤 뒤풀이가 열린 종로구의 한 건물 인근에서 소음과 빛 공해를 호소하는 112 신고가 52건 접수됐다. 신고는 오후 9시 29분부터 이튿날 0시 1분까지 이어졌다.

구찌는 전날 오후 8시 30분 경복궁 근정전에서 ‘2024 크루즈 패션쇼’를 진행했다. 이후 인근 건물로 자리를 옮겨 다음 날 0시 20분쯤까지 뒤풀이 행사를 했는데 늦도록 소음을 유발해 인근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어야 했다. 16, 17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진짜 정신병 걸릴 것 같다” “(오후) 11시 30분에 어떻게 이럴 수가 있나” “밤 12시 다 되도록 쿵쾅쿵쾅 하더니 마침내 경찰 출동하길래 뭐지 싶었는데 경복궁 구찌쇼 애프터 파티였네” 등의 비판 글이 쏟아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소음 저감을 계도하다가 경범죄처벌법상 인근소란 규정을 적용해 행사 책임자에게 두 차례 범칙금을 부과했다. 또 기동대와 순찰차 9대를 투입해 행사장 인근 불법 주정차 차량을 이동하도록 조치했다.

구찌 측은 이날 “패션쇼 종료 후 진행된 애프터파티에서 발생한 소음 등으로 주민들이 느꼈던 불편함에 깊이 사과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소희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