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많은 이들만 가는 꿈의 크루즈?…20대도 즐기는 대중적 여행 될 것"

"돈 많은 이들만 가는 꿈의 크루즈?…20대도 즐기는 대중적 여행 될 것"

입력
2023.05.24 14:00
14면
구독

정재철 현대투어존 대표 인터뷰
지난해 체결금액 전년보다 228% ↑
50~70대에서…30대로 연령층 확대

싱가포르를 운항하는 로얄캐리비안 크루즈 갑판의 수영장 전경. CJ온스타일 제공


서부 지중해를 항해하는 18톤급 크루즈선 '코스타 스메랄다호'는 세계에서 여섯 번째로 큰 크루즈선이다. 선실 2,612개에 승객은 최대 6,554명까지 태울 수 있으며 수영장만 13개, 레스토랑과 바는 각각 9개, 15개가 있다. 크루즈 안에만 있어도 지루할 틈 없이 일주일 여행이 가능할 정도다.

대중화된 해외와 달리 국내 여행자에게 생소했던 이 크루즈 여행은 홈쇼핑을 통해 소개되면서 최근 국내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 크루즈 전문 여행사 현대투어존의 경우 CJ온스타일에서 방송을 탄 뒤 지난해 체결 금액이 약 1,049억 원으로 전년 대비 228% 증가했다. 17일 서울 서초구 CJ온스타일 본사에서 만난 정재철 현대투어존 대표이사는 "이제는 부유층만 가는 '꿈의 크루즈'가 아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보편적 여행으로 자리 잡게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동남아·서부 지중해 중심…국내 인기는 이제 시작


최근 CJ온스타일에서 크루즈 여행 관련 상품을 소개하는 모습. CJ온스타일 제공


현대투어존은 프린세스 크루즈, 드림 크루즈 등 해외 선사와 제휴를 맺고 서부·동부 지중해, 동아시아, 알래스카 등 다양한 지역별 상품을 판매 중이다. 방송을 통해 인지도를 크게 높이면서 올해는 11월 일정까지 예약이 다 찼다고 한다.

그중에서도 국내 여행자에게 인기가 많은 지역은 동남아와 서부 지중해다. 정 대표는 "국내 시장은 이제 막 크루즈 여행을 접한 이들이 동남아 등 가까운 지역 위주로 발걸음을 떼는 시점"이라며 "유럽 여행을 즐길 수 있는 서부 지중해 상품에도 수요가 몰린다"고 전했다.

최근엔 겨울 시즌 상품인 아라비아해 크루즈에 대한 호응도 높아지고 있다. 그동안 두바이, 아부다비, 오만은 다른 여행지를 거쳐가는 경유지 역할에만 그쳤는데 크루즈 여행에서는 모스크, 사막 등 일반 여행에서는 느낄 수 없는 특유의 풍경을 즐길 수 있어 여행객의 만족도가 높다는 설명이다.



올해 2,000명 예약 확정…신혼부부도 간다

정재철 현대투어존 대표가 17일 CJ온스타일의 미디어월에서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CJ온스타일 제공


과거 크루즈 여행은 노년의 부유층들이 즐기는 이색 여행으로 여겨졌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여행에 비용을 아끼지 않는 문화가 정착하면서 최근엔 가족 단위 고객이나 30대 부부까지로 이용층이 넓어졌다. 정 대표는 "은퇴 생활을 즐기려는 50~70대 고객이 주 고객이지만 최근 신혼부부들이 신혼여행으로 택하는 경우도 늘고 있다"며 "의외로 일반 신혼여행 패키지와 비교했을 때 비용 부담이 크지 않다는 반응이 많다"고 했다.

비용은 지중해 1인·동남아 2인 기준으로 544만5,000원. 목돈이지만 여행을 먼저 다녀오고 110회에 걸쳐 비용을 나눠 내도록 하면서 결제의 부담을 덜었다. 상품에는 기항지 관광, 가이드, 식사 등이 포함돼 있어 일반 여행 패키지처럼 옵션을 결정하고 추가 결제를 해야 하는 번거로움도 없앴다. 무엇보다 숙소를 옮겨야 하는 불편함이 없이 편리하게 여행할 수 있다는 것도 크루즈 여행의 장점이다.

올해는 약 2,000명이 예약을 확정했고 여행을 준비 중이다. 내년에는 상품 라인업을 더 늘려 약 5,000명을 해외로 보낸다는 목표다. 아라비아해 크루즈에 골프 라운딩을 접목한 상품도 조만간 출시한다. 겨울에는 한국에서 골프를 치기 어렵지만 이 크루즈에 탑승하면 따뜻한 지역에서 라운딩을 즐길 수 있어 수요가 높을 것이라는 기대다. 하와이의 4개 섬을 모두 갈 수 있는 하와이의 크루즈, 남미일주 크루즈도 출시를 앞두고 있다.

정 대표는 일반 여행에서는 누릴 수 없는, 색다른 체험 요소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그는 "기항지 관광의 경우 좀 더 트렌디한 요소를 살려서 이색 상품을 개발하려고 한다"며 "쇼핑이나 맛집 등 콘셉트를 명확히 잡아서 소비자의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상품을 발전시키면 젊은 고객층의 수요가 더 늘어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소라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