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지원 'F-16' 두고 미군 수뇌부 "마법의 무기 아냐, 비용 천문학적"

우크라 지원 'F-16' 두고 미군 수뇌부 "마법의 무기 아냐... 비용 천문학적"

입력
2023.05.26 09:04
수정
2023.05.26 14:09
구독

미 합참의장 "전투기 10대, 20억 달러 소요"
우크라 공군력 구축 관련해 "시간 걸릴 것"

로이드 오스틴(왼쪽) 미국 국방장관과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이 25일 미 버지니아주 펜타곤(국방부 청사)에서 최근 우크라이나에 대한 F-16 전투기 지원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로이드 오스틴(왼쪽) 미국 국방장관과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이 25일 미 버지니아주 펜타곤(국방부 청사)에서 최근 우크라이나에 대한 F-16 전투기 지원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최근 우크라이나 조종사들이 미군의 F-16 전투기 조종 훈련을 받을 수 있게 됐지만, 실제 훈련과 투입까지 과정이 쉽지만은 않을 것이라는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부 장관은 25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네덜란드와 덴마크가 우크라이나 조종사에 대한 유럽 동맹의 F-16 전투기 훈련을 이끌 것"이라며 "유럽 동맹들이 관련 프로그램을 몇 주 내에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스틴 장관은 또 노르웨이와 벨기에, 포르투갈, 폴란드도 훈련에 기여하겠다는 의사를 전해 왔다고 말했다. 앞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의 줄기찬 요구에도 지원 불가 방침을 밝혔던 종전 입장을 바꾸고, F-16 제공에 대비해 우크라이나 조종사 훈련을 지원하는 계획을 승인했다.

다만 미국은 F-16 조종 훈련과 전투기 제공까지의 실제 과정이 쉽지는 않을 것이란 우려를 내비쳤다. 오스틴 장관은 "우크라이나는 F-16 훈련 이외에 이를 유지할 수 있어야 하며, 충분한 탄약도 보유해야 한다는 점을 동맹들이 인식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날 브리핑에 동석한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도 "우크라이나 전장에서 '마법의 무기'는 없다"며 "10대의 F-16 전투기를 제공하면 유지 보수를 포함해 20억 달러(약 2조6,000억 원)가 들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밀리 합참의장은 "러시아는 (최신 기종인) 4, 5세대 전투기 1,000대를 보유하고 있다"며 "공중에서 러시아와 경쟁하려면 상당수의 4, 5세대 전투기가 필요할 것"이라고 짚었다. 이어 "F-16이 우크라이나의 미래 항공 역량에 역할을 할 수 있겠지만, 그만한 규모를 갖춘 공군력을 구축하기 위해선 긴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오스틴 장관은 F-16 지원에 대한 미 정부의 전향적 결정은 우크라이나 안보에 대한 미국의 장기적 약속의 중요한 사례라고 의미를 부여하기도 했다. 그는 "많은 국가가 우크라이나 전황에 기여할 기금을 조성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부연했다.

조아름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