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재팬'은 휴화산? "역사 이슈 다시 터지면…"

'노재팬'은 휴화산? "역사 이슈 다시 터지면…"

입력
2023.06.10 04:30
구독

[한일 컬처 2.0 시대 열렸다 <상> 교류 주역된 한일 보더리스 세대]
일본에 대한 비호감, 세대별로 차이 커
세대 불문 반감 있는 과거사 문제 변수지만
"취향이 우선…변수에도 합리적 판단할 것" 전망도

편집자주

한일 문화 교류의 새 장이 열리고 있다. '역사는 역사, 문화는 문화'로 분별하며 국경을 넘나드는 '보더리스 세대'가 주역이다. 당당하게 서로의 문화를 향유하는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양국의 문화 교류 현상을 짚는다.

2021년 1월, '노재팬' 운동과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서울 중구 유니클로 명동중앙점이 폐점했다. 당시 유니클로가 붙여둔 안내문. 뉴스 1

'노재팬(No-Japan)' 운동은 이미 사그라든 분위기지만 불씨는 여전히 남아 있다. 일본에 대한 호감도가 '노재팬' 이전으로 회복됐다 해도 세대별로 차이가 큰 데다 세대 불문 일본에 반감을 가지는 요인인 과거사 문제도 있다. 불붙을 계기만 있으면 언제든 다시 '노재팬'이 되살아날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노재팬' 당시 들끓었던 한국인들이 일본에 대해 갖는 비호감도는 '노재팬' 이전으로 회복됐지만, 문제는 세대별로 심한 온도차다. 기성세대의 경우 일본에 대한 비호감도가 여전히 높다. 지난 4월 한국리서치가 일본에 대한 호감도 추이를 조사한 결과(성인 남녀 1,000명 대상), 20대의 감정온도는 42.4도(0~100까지 범위로 높일수록 긍정적)에 이르렀지만 40대는 28.4도에 그쳤다.

일본에 대한 호감도. 그래픽=송정근 기자

지금은 일본에 호감을 보이는 세대가 Z세대라지만, '노재팬' 당시 적극적으로 동참한 것 역시 Z세대였다는 점도 주목할 만한 요인이다. '노재팬' 흐름이 시작된 이후 처음으로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참여하는 국민이 10명 중 7명(72.2%, 리얼미터)을 넘겼던 2019년 11월 조사에서 20대의 81.1%가 불매 운동에 참여하고 있다고 답했다. 전 연령대 중 가장 높은 비율이었다. 또다시 이슈가 터져 나오면 트렌드에 민감한 Z세대가 바로 반응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강태웅 광운대 동북아문화산업학부 교수는 "일본 정부가 좀 더 보수 우익화된다거나 영향력 있는 인사가 역사적으로 문제가 될 발언을 한다거나 하는 것들이 잠재적 위험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다만 일본 문화도 하나의 취향으로 인정하는 흐름이 보편화된 만큼 '노재팬'처럼 전 국민적인 반일 정서가 퍼지지는 않을 거란 전망도 있다. "일본 문화를 좋아하게 되면서 '일본에 나쁜 사람만 있는 게 아니구나' 느꼈다"는 중학생 이유나(15)양의 말처럼 소프트 파워가 서서히 대중의 마음을 변화시키고 있어서다. 지난해 동아시아연구원이 발표한 '한일 국민 상호인식 조사'에 따르면, 일본의 대중문화가 일본에 대해 좋은 인상을 갖게 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81.3%에 이르렀다. 설동훈 전북대 사회학과 교수는 "개인의 자유를 집단의 이익에 앞세워 생각하고, 각자 지닌 취향의 다양성을 존중하는 흐름이 우리 사회에 증가한 만큼 (변수가 터져 나오더라도) 합리적이고 이성적인 접근을 우선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근아 기자
최은서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