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하이밍 인사조치 거부한 중국 "그를 화젯거리로 만들지 말라"

싱하이밍 인사조치 거부한 중국 "그를 화젯거리로 만들지 말라"

입력
2023.06.13 17:42
수정
2023.06.13 18:05
구독

"일부 한국 언론, 싱하이밍 인신공격...유감"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베이징의 외교부 청사에서 정례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베이징=AFP 연합뉴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베이징의 외교부 청사에서 정례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베이징=AFP 연합뉴스


중국이 "중국 패배에 베팅하면 반드시 후회할 것" 등 무리한 발언으로 한중관계에 파문을 일으킨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를 인사 조치하라는 한국 정부의 요구를 즉각 거부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싱 대사의 적절한 조치'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즉답하지 않은 채 최근 싱 대사 관련 한국 언론 보도부터 문제 삼았다. 왕 대변인은 "한국의 일부 매체가 싱 대사 개인을 겨냥해 사실에 부합하지 않는, 인신공격성의 보도를 한 점에 주목한다"며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한 언론이 12일 싱 대사의 '1박 1,000만 원짜리 울릉도 고급 리조트 무료 숙박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한 불쾌감을 표명한 것이다.

왕 대변인은 "싱 대사가 한국의 각계각층 인사들과 광범위하게 접촉하고 교류하는 것은 그의 직무"라며 '베팅' 발언에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입장을 되풀이했다. 이어 "(싱 대사의 언행이) 대대적으로 부각할 화제가 돼선 안 된다"며 한국 측의 '자제'를 요구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13일 싱 대사의 구설과 관련해 "중국이 이 문제를 숙고해 우리에게 적절한 조치를 취해 줄 것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며 사실상 싱 대사 교체를 요구했다.

베이징= 조영빈 특파원

관련 이슈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