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 12.3% 오를 때, 김밥·짜장면 40% 넘게 뛰었다

물가 12.3% 오를 때, 김밥·짜장면 40% 넘게 뛰었다

입력
2023.06.19 11:30
수정
2023.06.19 11:31
11면
구독

8개 외식 품목, 5년 새 28.4% 올라

9일 서울 시내 한 김밥가게. 뉴시스

김밤, 짜장면 등 서민이 즐겨 찾는 외식 음식 가격이 5년 만에 40% 넘게 뛴 것으로 집계됐다. 19일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종합포털 '참가격'을 보면 서울지역 기준 8개 외식 품목 가격은 5년 전과 비교해 평균 28.4% 올랐다.

가격 상승폭이 가장 큰 품목은 김밥, 짜장면이었다. 김밥은 2018년 5월 2,192원에서 지난달 3,200원으로 46%(1,008원) 높아졌다. 같은 기간 짜장면은 4,923원에서 6,915원으로 40.5%(1,992원) 올랐다.

칼국수(6,731원→8,808원), 김치찌개 백반(6,000원→7,846원)은 각각 30.9%, 30.8% 상승했다. 지난달 냉면, 비빔밥 가격은 각각 1만923원, 1만192원으로 5년 전 대비 24.6%, 21.6% 올라갔다. 삼계탕, 삼겹살 가격 상승률은 16.7%, 16.1%로 나타났다.

5년 동안 물가가 12.3% 오른 점을 감안하면 외식 품목 상승세는 더욱 눈에 띈다. 외식 품목은 재료비는 물론 인건비, 전기·수도요금 인상 여파를 동시에 받아 전체 물가를 웃도는 경향이 있다. 실제 5월 기준 전체 물가 상승률이 3.3%로 다소 내려간 반면 외식은 6.9%로 여전히 높았다.

외식 고물가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 장기화로 국제 곡물가격이 불안정한 데다 공공요금, 인건비 추가 상승 역시 불가피해서다. 또 겉으로 보이는 외식 물가가 잡히더라도 체감 물가는 높을 가능성도 크다. 외식 가격은 휘발유·경유, 농축수산물 등과 달리 한 번 오르면 내려가지 않는 특성을 갖고 있어서다.

세종= 박경담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