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대항마 '스레드' 출시 16시간 만에 3,000만 명 가입

트위터 대항마 '스레드' 출시 첫 날 3,000만 명 가입…빌 게이츠·오프라 윈프리도 동참

입력
2023.07.07 08:40
구독

트위터, "지적재산권 침해" 법적 대응 예고

페이스북의 모회사 메타가 새로 출시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스레드'가 애플 앱스토어 무료 앱순위 1위에 올라 있다.

트위터 대항마로 메타가 새롭게 내놓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스레드’(Threads)가 출시 첫 날 3,000만 명을 돌파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창업자인 빌 게이츠와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 등 유력 인사들이 가입하는 등 초반 열기가 뜨겁다. 트위터 측은 스레드가 지적재산권을 침해했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는 6일(현지시간) 스레드 가입자가 3,000만 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전날 출시된 지 16시간 만이다. 스레드는 이날 현재 애플 앱(애플리케이션) 스토어에서 무료 앱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스레드는 텍스트 기반으로 실시간 소식을 공유하고 대화를 나눌 수 있으며 게시물 당 500자까지 쓸 수 있다. 사진은 5장까지, 동영상은 최대 5분 분량까지 첨부할 수 있다. 인스타그램 기반으로 구축돼, 인스타그램 계정만 있으면 별도 가입 절차 없이 스레드에 로그인할 수 있다. 다만, 개인 대 개인으로 메시지를 주고 받을 수 있는 다이렉트메시지(DM) 기능은 없고, PC용 웹사이트가 없어 휴대폰 앱을 통해서만 이용할 수 있다.

트위터 구독자가 많은 유명 인사들도 앞다퉈 스레드 계정을 개설했다. 게이츠는 이날 스레드 계정을 개설하고 “스레드앱에 뛰어들게 돼 흥분된다”고 말했다. 그의 구독자(팔로워) 수는 6,290만 명을 넘는다. 방송인 엘런 드제너러스(트위터 구독자 7,540만 명)나 오프라 윈프리(4,220만 명), 가수 제니퍼 로페즈(4,490만 명)도 스레드 계정을 만들었다.

스레드가 타깃으로 한 트위터 측은 법적 대응 방침을 세웠다. 미국 온라인 매체 세마포르에 따르면 트위터 측 변호인 알렉스 스피로는 전날 스레드 출시 후 저커버그에게 “메타가 트위터 영업 비밀과 기타 지적 재산에 대한 조직적이고 고의적이며 불법적인 도용에 가담했다”며 "트위터는 적재산권에 대한 권리를 엄격히 집행할 것"이라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

안아람 기자

관련 이슈태그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