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커버그의 스레드, 나흘 만에 가입자 1억 명… 일등공신은 머스크?

저커버그의 스레드, 나흘 만에 가입자 1억 명… 일등공신은 머스크?

입력
2023.07.10 09:30
수정
2023.07.10 11:17
구독

1억 가입자, 챗GPT도 2개월 걸려
인스타 연동해 사용자 대거 확보
머스크와 설전 홍보도 '일등공신'

마크 저커버그(왼쪽 사진) 메타 최고경영자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AP 연합뉴스

마크 저커버그(왼쪽 사진) 메타 최고경영자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AP 연합뉴스

메타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위터의 대항마로 선보인 스레드(Thread)가 출시 나흘 만에 가입자 1억 명 고지에 다다랐다. 생성형 인공지능(AI) 열풍을 몰고 온 오픈 AI의 '챗GPT'보다 가입 속도가 더 빨랐는데, 트위터 오너인 일론 머스크가 흥행의 일등공신이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9일(현지시간) 정보기술(IT) 전문 매체 '서치 엔진 저널' 등에 따르면, 스레드 사용자는 이날 기준 9,700만 명을 넘어 1억 명에 육박한 상태다. 스레드는 출시 첫날인 지난 5일 이용자 3,000만 명을 돌파한 데 이어, 하루 반 만인 7일엔 7,000만 명도 넘어섰다. 지난해 말 출시 후 전 세계를 뒤흔든 챗GPT가 가입자 1억 명을 넘는 데 2개월이 걸린 점을 감안하면, 그 속도가 예사롭지 않다. 앞서 가입자 수 1억 명을 끌어모으는 데 틱톡은 9개월, 인스타그램은 2년 반이 걸렸다.

약 16억 명에 달하는 가입자를 거느린 인스타그램과 계정 연동 방식으로 스레드를 쓸 수 있도록 한 것이 짧은 시간에 많은 이용자를 모은 비결로 꼽힌다. 인스타 계정만 있으면 별도 가입 절차 없이 스레드를 다운로드받아 이용할 수 있다.

여기에다 지난해 10월 트위터를 인수한 머스크도 스레드 홍보 효과를 극대화해 준 것으로 분석된다. 스레드 자체가 머스크의 인수 이후 트위터에 염증을 느끼고 떠난 이용자들을 겨냥한 대안 SNS로 개발된 데다, 최근 메타 최고경영자(CEO)인 마크 저커버그와의 설전까지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키며 스레드 홍보에 날개를 달아줬다는 것이다.

실제로 스레드 출시 전인 지난달 21일 한 트위터 계정에 "스레드가 트위터의 라이벌이 될까"라는 질문이 올라오자 머스크는 "무서워 죽겠네"라며 비꼬았다. 다른 사용자가 "저커버그가 주짓수를 한다는데 조심하라"고 하자 머스크는 "나는 철창 싸움(cage fight)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답했다. 이에 저커버그가 인스타그램에 "위치 보내라"며 장소를 정하라고 했고, 머스크가 "진짜라면 해야지. 라스베이거스 옥타곤(UFC 경기장)"이라고 응수하기도 했다.

조아름 기자

관련 이슈태그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